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골까지 4관왕 올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0 08:14  

손흥민, 토트넘 올해의 선수·골까지 4관왕 올라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10-10 클럽` 가입과 함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30개)를 쏟아낸 손흥민(토트넘)이 상복까지 터졌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레스터시티와 홈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한 뒤 이번 시즌을 결산하는 자체 시상식을 진행했다.
올해 시상식에서도 손흥민이 주인공이었다.
손흥민은 자체 시상식에서 `토트넘 올해의 선수(One Hotspur Player of the Season)`와 `토트넘 올해의 골(One Hotspur Goal of the Season)`, `토트넘 주니어 팬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One Hotspur Junior Members` Player of the Season), `공식 서포터스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Official Supporters` Clubs Player of the Season)까지 4개의 상을 모두 차지했다.
지난 시즌에도 토트넘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 등을 합쳐 4개의 트로피를 따냈던 손흥민은 2년 연속 4관왕의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지난 시즌 첼시를 상대로 50m 드리블 원더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도 번리를 상대로 무려 70m가 넘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슈퍼골까지 꽂아 두 시즌 연속 `토트넘 올해의 골`을 차지하는 영예를 누렸다.
손흥민은 시상식이 끝난 뒤 "올해도 대단한 성과를 거뒀다. 팀 동료들과 코칭스태프, 서포터스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시즌은 완벽하지는 못했다 지금의 순위를 거둔 것에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의 골`에 대해서도 "멋진 골이었다. 아직도 영상을 가끔 되돌려본다"라며 "여전히 얘기하지만, 번리전 골은 행운이 많이 따랐다. 환상적인 득점이었다"라고 돌아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