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풍 도는 영화관…'흥행작' 터져야 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0 17:43  

훈풍 도는 영화관…'흥행작' 터져야 산다

    <앵커>

    잇따른 신작들의 개봉으로 수개월째 최악의 위기를 겪던 영화관에 모처럼 활기가 감돌고 있습니다.

    상반기 내내 이어진 코로나 충격을 벗어나기는 역부족이지만, 개봉을 앞둔 하반기 기대작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승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주말 영화관을 찾은 관객이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된 이후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총 132만 6천여 명의 관객이 영화관을 찾았는데, 직전 주말과 비교하면 네 배나 늘었습니다.

    영화 '반도' 혼자 123만 명의 관객을 모았지만, 비슷한 흥행 속도였던 2014년 '국제시장'에 비해 스크린 수가 두 배 많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여전해 극장을 찾는 발길이 계속 이어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올 상반기 관객이 지난해 보다 70%나 줄면서 최악의 위기를 겪은 영화관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CGV는 영화 외에도 공연 실황이나 e스포츠를 생중계하는 등 콘텐츠를 다양화하는 한편, 유상증자를 통해 자금 확보에도 나섰습니다.

    메가박스는 최대 8명까지 입장이 가능한 상영관 더 부티크 프라이빗을 코엑스점에서 운영 중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좌석 간 거리가 멀고 소수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 상황에서도 소비자의 관심을 끌 수 있었습니다.

    오는 22일에는 국내 최초로 '돌비 시네마'를 도입하는 등 수익성이 높은 특별관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회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개봉작의 흥행이 필수적인데, 업계는 다음 주 '강철비Ⅱ', 8월 첫 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개봉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박승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