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 전력난으로 원전 백지화 철회‥원전 발전 방안 마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2 08:55   수정 2020-07-23 08:42

베트남 정부, 전력난으로 원전 백지화 철회‥원전 발전 방안 마련



베트남 정부가 전력난 해소를 위해 4년 전에 중단한 원자력발전소 도입을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현지 매체 뚜오이째 뉴스(tuoitre news)는 21일 베트남 에너지연구소의 `2021∼2030년 전력 개발 마스터플랜` 내용 인용을 통해 베트남 정부가 2035년 이후를 내다보고 원전 도입 프로젝트를 다시 추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브이엔익스프레스(vnexpress) 등 베트남 다른 언론도 베트남 정부의 원전 발전 계획을 보도했다.
베트남 에너지협회 쩐 비엣 응아이 회장은 "주요 에너지원이 수요를 따라갈 수 없다면 원전 개발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닌투언성에 원전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7년에 걸쳐 대지 정리와 보상이 끝났으며, 베트남 정부는 일본, 러시아 측과 자금 조달도 협의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베트남에 원전을 수출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양국 정상회의에서 `원전 건설 종합계획`(OJPP)을 승인했고, 2013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때 양국 정상이 원전 협력을 명시한 공동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터지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반론이 커지면서 결국 베트남 국회는 2016년 원전개발 계획을 백지화 했다.
그런데 최근 산업화 및 도시화에 따른 전력수요 폭증으로 심각한 전력난을 타계하기 위한 새로운 해법이 필요해졌다.
베트남 정부는 전통적인 발전 방식의 한계로 인해 그린에너지 등의 신재생에너지 산업에도 투자하고 있지만, 여전히 전력 생산량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업무역부는 최근 원전 개발 의지를 재차 천명하면서 베트남도 기존의 정책 방향을 선회하게 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