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입원 환자, 4월 정점 수준 복귀…"마스크 안쓰면 1천달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3 06:30   수정 2020-07-23 06:33

미국 코로나19 입원 환자, 4월 정점 수준 복귀…"마스크 안쓰면 1천달러"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입원 환자도 정점인 4월 수준으로 되돌아갔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사지 애틀랜틱이 운영하는 코로나19 정보 사이트 `코로나 트래킹 프로젝트`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총 5만8천33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정점에 달했던 4월 15일의 입원 환자 최대 기록인 5만9천538명에 거의 근접한 것이다.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이후 하강 곡선을 그리며 지난달 15일 가장 낮은 2만7천772명까지 떨어졌으나 그 뒤로 다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앨라배마대 의과대학의 지니 머라조 박사는 "검사가 증가하면서 코로나19 감염이 정말 확대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다른 3가지 핵심 지표도 상승하고 있다"며 입원 환자 수, 양성 판정 비율, 사망자 수를 지목했다.
실제 새로운 코로나19의 진원지로 떠오른 캘리포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에서는 입원 환자도 크게 증가했다.
입원 환자가 가장 많은 곳은 텍사스주다. 코로나19 트래킹 프로젝트에 따르면 텍사스주(1만848명)는 미국 주 가운데 유일하게 입원 환자가 1만명을 넘겼다.
다만 이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의 진원지였던 뉴욕주가 정점 때 세웠던 최대 입원 환자 기록 1만8천825명에는 못 미치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 같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세에 제동을 걸지 못하면 곧 이 수치마저 뛰어넘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CNN은 전했다.
플로리다주는 지난 10일부터 입원 환자 데이터를 공개하기 시작했는데 그 뒤로 12일 새 입원 환자 수가 37% 상승했다. 그 결과 주의 전체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9천500명을 넘겼고, 27개 카운티의 57개 병원에서 중환자실(ICU)이 동난 상태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산이 심각한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는 중환자실이 정원을 초과해 지난 20일 점유율이 130%까지 올라갔다.
양성 판정 비율도 18.7%에 달하는 상황이다. 1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하면 2명은 환자로 판정된다는 얘기다.
캘리포니아주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절반가량이 나오는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는 최근 1주일 새 입원 환자 수가 네 번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2천232명이 코로나19로 입원한 가운데 이 중 26%는 중환자실에 있고, 19%는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 주의 양성 판정 비율은 주 정부의 목표치(8%)를 소폭 하회하는 7.5%다.
캘리포니아주는 또 이날 누적 코로나19 환자에서 뉴욕주를 앞지르며 미국의 주 가운데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주가 됐다.
뉴욕주(40만8천181명)는 오랫동안 가장 많은 환자가 나온 주 자리를 지켰으나 이날 캘리포니아의 누적 환자가 40만9천382명이 되면서 1위를 내줬다.
머라조 박사는 "중증 환자의 증가와 의료시설의 압박을 겪는 주들은 `플랜B`가 필요하다"며 "왜냐하면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경제를 재가동한 `플랜A`는 명백히 효과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또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무서운 속도로 늘며 곧 400만명을 넘길 태세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91만9천550명, 사망자 수를 14만2천350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특히 신규 확진자의 증가세가 무서울 정도로 가파르다.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1월 20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100만명(4월 28일)을 넘길 때까지 98일이 걸렸으나 이후 43일 만에 200만명(6월 10일)을 넘었고, 다시 28일 만인 지난 8일 100만명이 추가됐다.
그러나 그로부터 불과 2주일 만에 400만명을 넘보게 된 것이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DC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 주민들의 집 밖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22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바우저 시장은 회견에서 "기본적으로 집밖에 나서면 마스크를 써야 된다는 것"이라면서 "버스를 기다릴 때 마스크를 써야하고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마스크를 써야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가 적발되면 최고 1천달러의 과태료 부과가 가능하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3세 이하 아동이나 음식을 섭취 중인 이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날 워싱턴DC에서 10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6월 4일 이후 최다 규모라고 전했다. 인구가 60만명 정도인 워싱턴DC에서는 지금까지 1만1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