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짠내나는 열정’에서 ‘긍정 아이콘’으로 진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3 09:39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짠내나는 열정’에서 ‘긍정 아이콘’으로 진화




배우 송지효가 열정충만 걸크러시 캐릭터로 극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송지효는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픽쳐스)에서 꿈을 향한 열정으로 힘든 미션수행을 해내는 노애정 역할로 시청자에게 따뜻함과 희망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효가 연기한 노애정은 딸 하늬(엄채영 분)의 학교 명사특강에서 그녀가 섭외해야 할 톱스타 류진(송종호 분)을 마주했다. 류진이 자신의 작품에 출연하겠다는 소식을 접한 그녀는 나인캐피탈 구파도(김민준 분)가 제시한 미션을 모두 성공했다.

미션성공파티에서 오대오(손호준 분)는 물론, 류진, 구파도와 함께한 노애정은 미묘함과 난처함 그 자체였지만, 류진에게 과거의 자신 하나를 보고 작품을 해줘 고맙다는 진심을 드러내며 PD로서 각오를 다졌다.

또한 노애정은 류진의 소속사 대표이자 자신을 미심쩍어 하는 송대표(서정연 분)와의 미팅 자리에서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송대표는 류진과 걸 맞는 유명 여배우를 섭외하라고 하며, 성사되지 않을 경우 류진의 위약금까지 얘기하며 압박을 가했다.

노애정은 영화 여주인공으로 주아린(김다솜 분) 섭외해야 하는 또 다른 난관에 마주했지만, ‘파워 긍정’ 노애정답게 직접 몸으로 부딪히기로 했다. 주아린의 행사장 출동은 물론 삼촌 팬클럽 사이에서 압사당할 뻔한 위기를 겪기도. 그러나 노애정은 좌절보다 꿈꿔왔던 영화 PD로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현실을 극복하고자 하며 한 회를 풍성하게 채웠다.

이처럼 송지효는 극 초반부터 짠한 현실을 헤쳐가는 인물에서 자신의 꿈을 위해 한 걸음 나아가는 당찬 매력을 지닌 인물을 그려내고 있다. 송지효는 엄마, 딸을 향한 사랑, 꿈을 향한 소망, 취업시장에서 넘을 수 없는 벽을 향한 섬세한 감정을 촘촘하게 표현하는 것은 물론, 비주얼까지 ‘노애정’ 그 자체에 녹아 들었다. 그런 그녀가 점차 ‘짠내폴폴’ 아닌 ‘희망 아이콘’ 캐릭터로 점차 극중에서 변화하는 모습, 여러 등장 인물과의 다채로운 케미로 시청 재미를 선사하고 있어 다음 모습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한편 송지효가 출연하는 <우리, 사랑했을까>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