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수량 100mm…내일 새벽까지 더 내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3 22:17   수정 2020-07-23 22:52

서울 강수량 100mm…내일 새벽까지 더 내린다

24일 새벽까지 경상도 시간당 60mm 이상 많은 비

23일 서울에서 10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렸다. 이 비는 24일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9시 10분 현재 서울·경기도와 일부 충청도, 남부지방, 제주도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남해안에는 시간당 50mm 내외, 그 밖의 지역은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주요 지점별 강수량은 서울 서초구 120.0mm, 성동구 110.5mm, 금천구 94.0mm, 경기 과천시 106.5mm, 강원 원주시 문막읍 57.0mm, 충남 태안군 181.0mm, 전남 광양시 102.0mm, 경남 남해군 128.4mm, 제주 진달래밭(산지) 104.5mm 등이다.
경남 산청·거제·창원, 부산, 울산, 경기 김포, 충남 당진·서산·홍성, 인천에는 호우 경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밤새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고, 24일 새벽까지 경상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6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24일 새벽까지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올 예정이다.
특히 강원 영동은 장시간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 북부 해상에 고기압이 위치하고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에 26일까지 정체하면서 동해상의 강한 북동풍과 함께 유입되는 다량의 수증기의 영향을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25일까지 많은 비가 추가로 내릴 전망"이라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짧은 시간 동안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나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산간, 계곡 등을 방문한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림에 따라 24일 낮 기온은 28도를 밑돌겠다. 예상 아침 최저기온 18∼23도, 낮 최고기온 21∼27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