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에 초토화된 부산…지하차도 침수 3명 사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4 07:07   수정 2020-07-24 07:50

물폭탄에 초토화된 부산…지하차도 침수 3명 사망

시간당 최대 86㎜ 집중호우
해운대 211㎜·기장 204㎜ 물폭탄

갑자기 불어난 물에 3명이 숨지고 수십명의 이재민을 발생시킨 23일 부산지역 폭우는 역대 최고급 시간당 강수량에 만조가 겹치면서 피해가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3일 내린 집중호우는 시간당 강수량이 1920년 이래 10번째로 많은 81.6㎜를 기록했다.
대표 관측소인 중구 대청동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사하구 등에는 시간당 86㎜, 해운대에는 84.5㎜의 장대비가 쏟아져 내리기도 했다.
비는 오후 8시 호우경보 발령 이후 약 3시간 동안 대부분의 지역에서 200㎜가량 집중적으로 퍼부었다.
이에 부산시가 "대부분의 도로가 잠겼다"며 안전 문자를 보내 차량 운행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갑작스레 쏟아진 비는 지하차도를 순식간에 거대한 저수지로 만들며 결국 3명의 목숨을 앗아가기도 했다.
175m 길이의 동구 초량동 초량 제1지하차도가 순식간에 침수되며 인명피해가 났다.
이 같은 피해는 만조(오후 10시 32분)가 겹친 탓에 매립지와 도심하천이 연결된 해안가가 극심한 손해를 입었다.
부산진구와 남구의 경계에 있는 동천과 동구 수정천의 수위가 급격하게 오르고 하천으로 유입된 우수가 합쳐지며 물이 넘쳐 인근 주택들이 침수됐다.
7월 들어 잇따른 호우에 지반이 약해져 있던 부분도 피해를 키웠다.
기장군과 해운대구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했고, 수영구에서는 옹벽이 무너져 주택을 덮치는 아찔한 일도 있었다.


울산지역에는 최대 215.5㎜의 폭우가 내려 1명이 실종되고 토사 유출과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울산기상대에 따르면 울산에는 전날 108.5㎜의 비가 내렸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설치된 지점별로 보면 온산이 215.5㎜로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도 이어졌다.
23일 오후 10시 42분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위양천 인근 도로를 지나던 차량 2대가 불어난 하천 급류에 휩쓸렸다.
차량 2대는 각각 형과 동생이 운전하고 있었는데, 동생은 가까스로 탈출했으나 60대인 형 A씨는 휩쓸린 차량과 함께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지점과 A씨의 집 주변 등을 수색하고 있다.
동구 현대미포조선 인근 방어진순환도로에는 토사가 유출돼 현재까지 양방향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남구 성암동 석유화학단지 한 야산에서도 토사가 인접 편도 2차로로 유출됐다.
울주군 온산읍 수질개선사업소 앞과 남구 선암동 개운삼거리, 북부순환도로 다운사거리에서 울산시교육청 방면 도로 등이 한때 침수돼 교통이 통제됐으나 현재는 물이 빠지면서 통제가 풀렸다.
남구 도심을 흐르는 여천천은 수위가 불어나면서 하천 주변에 조성된 산책로는 물론이고, 상부 차도까지 일부가 물에 잠기기도 했다.
울산소방본부에는 침수, 배수 지원, 차량 고립 등의 비 피해 신고가 44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