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얼마나 오를까…코로나·미중 갈등에 연일 최고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5 06:07   수정 2020-07-25 10:14

금값, 얼마나 오를까…코로나·미중 갈등에 연일 최고가

8월 인도분, 온스당 1,897.50달러
2011년 8월 22일 이후 최고치
코로나·미중갈등 여파 '금·은' 매수 늘어

국제 금값이 미중 갈등 속에서 9년 만에 사상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현지시간 24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 7.50달러 오른 1,897.5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11년 8월 22일 세워진 온스당 1,891.90달러의 종전 최고치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이번주 주간 상승률도 5%에 이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불투명한 경제 전망에 미국과 중국의 총영사관 폐쇄 공방으로 갈등이 고조된 것이 안전자산인 금 수요를 크게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에 중국이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 요구로 맞불을 놓은 이날 금값은 장중 한때 1,905.99달러까지 치솟았다. 장중 가격으로도 2011년 9월 이후 최고가였다.
종가기준 온스당 1,900달러 돌파 초읽기에 들어간 금값이 2,000달러 고지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인시그니아 컨설턴트의 친탄 카르나니 수석 애널리스트는 "금과 은 매수자들은 향후 2주 동안 진정한 도전에 맞닥뜨릴 것"이라면서도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가 계속 급증한다면, 그때는 금과 은이 더 오르기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금값이 2,000달러 선을 "매우 쉽게 돌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전략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