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사망자 4일째 1,000명 이상…연일 기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25 11:59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4일째 1,000명 이상…연일 기록



미국에서는 24일(현지시간)에도 하루 1천명이 넘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다. 나흘 연속이다.
워싱턴포스트는 5월 하순 이후 코로나19 사망자가 나흘 연속으로 1천명을 넘긴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당국자는 텍사스·캘리포니아·애리조나·플로리다주 등 최근 코로나19의 새 확산지로 떠오른 4개 지역에서 전염 확산이 정점에 도달한 듯하다는 진단을 내놨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은 이들 지역에서 환자의 증가 곡선이 평탄해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벅스 조정관은 "우리는 지난 4주간 어려움을 겪은 이 주요 4개 주에서 (환자 수 상승 곡선이) 일부 평탄화하는 것을 이미 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주는 하루 사망자가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이날 159명의 사망자가 나와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날로 기록됐다. 이 주에서는 전날에도 15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신규 환자도 9천718명이 추가돼 누적 환자가 43만5천334명으로 늘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1만2천329명의 신규 환자와 135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로써 이 주에서는 이달 들어 아홉 차례나 하루 사망자가 100명을 넘겼고 누적 환자(39만7천470명)는 40만명에 바짝 다가섰다.
텍사스주에서도 이날 196명이 사망했다. 또 8천701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면서 누적 환자 수는 36만9천826명으로 늘었다.
조지아주 역시 역대 최대인 4천813명의 신규 환자를 보고하며 누적 환자가 16만1천401명으로 올라갔고, 새로운 사망자도 82명이나 나왔다.
하와이주도 전날 55명의 신규 환자에 이어 이날 60명의 신규 환자가 나와 이틀 연속 최대 환자 기록을 경신했다.

카운티 차원에서 자택 대피령을 다시 내리는 등 확산 억제를 위한 규제 조치도 계속되고 있다.
텍사스주 스타카운티는 이날부터 8월 10일까지 자택 대피령을 다시 발령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필수 업무가 아닐 경우 집에 머물러야 하고 필수적이지 않은 상점들에는 포장·배달 서비스를 제외한 나머지 영업은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매사추세츠주는 거주자를 포함해 다른 주에서 오는 모든 사람이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수도 워싱턴DC도 고위험군에 속하는 다른 지역에서 오는 방문객에게 14일간의 의무격리를 부과했다. 다만 워싱턴DC와 맞붙어 동일 생활권으로 여겨지는 메릴랜드·버지니아주는 격리 대상에서 제외된다.
미시시피주는 최근 4일새 6천명 가까운 신규 환자가 나오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카운티를 6곳 추가하는 등 규제를 강화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410만6천346명, 사망자 수를 14만5천333명으로 집계했다.
미국 코로나19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