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풍기는 벌레 노래기, 춘천서 속출…민원 폭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1 13:00  

악취 풍기는 벌레 노래기, 춘천서 속출…민원 폭증


강원도 춘천에서 `노래기` 벌레가 속출해 주민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얼핏 보면 작은 지네처럼 생긴 노래기는 몸길이가 2∼4㎝의 절지동물로 농작물이나 사람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징그러운 생김새에 건드리면 지독한 냄새를 풍겨 `스컹크 벌레`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다. 어지간한 살충제로는 죽지도 않는다고 한다.
노래기 피해는 춘천 시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춘천 외곽의 한 카페는 흰 벽을 따라 스멀스멀 기어 올라가는 노래기 떼에 피해를 보고 있다.
어느 틈새로 들어오는지 노래기가 점포 안에서도 발견돼 영업에도 영향을 끼친다. 일부 손님은 노래기를 발견하곤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며 자리를 나서기도 한다.
점주 강모(44)씨는 "벽을 타고 올라가는 벌레들을 보면 징그럽기 짝이 없다"며 "특히 밤이면 가게 안에도 들어와 쓸어내고 치우지만 끝없이 나타나 영업에 지장을 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효자동에 사는 최모(67)씨는 "밥 지으려고 쌀통을 열었다가 벌레를 발견해 쌀을 한 움큼 버렸다"며 "마당에 심은 대추나무에도 잔뜩 붙어있어서 징그러워 죽겠다"고 호소했다.
보건당국은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이어 긴 장마로 습한 날씨가 이어지자 노래기 개체 수가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생활 구석구석에서 노래기가 목격되자 민원도 폭증하고 있다.
시 보건소와 산림과 등에는 하루에도 10건 이상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노래기와 관련해 한 건의 민원도 발생하지 않았다.
시는 민원 발생 지역과 시민 생활권역을 중심으로 집중 방제 작업을 펼치고 있다.
춘천 노래기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