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애절한 감정폭발로 ‘탄탄 몰입감’ 선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7 09:25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애절한 감정폭발로 ‘탄탄 몰입감’ 선사




배우 송지효가 드라마 속에서 애절한 오열연기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몰입감을 선사했다.

송지효는 지난 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14년간 꾹 참아온 감정을 폭발시키는 노애정 캐릭터로 활약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지효가 연기한 노애정의 과거 연애서사가 드러났다. 14년 전 오대오(손호준 분)가 좋아서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무뎌지는 그의 모습에 상처 입었던 것. 현재의 노애정은 오대오와 얘기하고자 집을 방문했으나, 그의 옷을 입고 나타난 주아린(김다솜 분)을 보고 놀랐다. 그녀는 과거와 흡사한 상황이 연출됐으나 이번엔 주아린에게 자리를 비켜달라고 하며 피하지 않았다.

노애정은 오대오와 단 둘이 대면한 자리에서, 14년 전 지금과 비슷했던 상황으로 인해 두 사람 사이가 멀어지게 됐음을 밝혔다. 계속 꼬여가는 두 사람 관계에 노애정은 북받쳐 오르는 눈물과 꾹 참아온 감정을 터트렸다. 반복되는 오해로 감정이 격해진 그녀는 오대오에게 “난 더 이상 미련 같은 건 없으니까”라며 냉정하게 말했다.

속상함에 술에 취한 노애정은 딸 하늬(엄채영 분)를 꼭 안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 안타까운 상황이 펼쳐졌다. 이어 집 앞으로 찾아온 류진(송종호 분)에게 태연한 척했지만, 속마음을 솔직히 드러냈다. 노애정은 “14년 만에 이 안에 있던 돌덩이 싹 다 정리했어요. 아주 완벽하게. 상처받는 거 싫어요. 이제 내가 아프면 우리 하늬, 엄마 다 아플거니까. 다 정리했는데 마음이 너무 답답해”라며 오열했다.

이처럼 송지효는 한 회 동안 노애정 캐릭터를 통해 과거와 달리 더 이상 사랑이란 감정에 상처받고 싶지 않아 하는 복잡미묘한 감정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끌어냈다. 그간 작품 속에서 선보인 특유의 ‘파워긍정’ 모드가 아닌 씁쓸하면서도 애절한 마음으로 격변했고, 다시 한 번 탄탄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한편 송지효가 출연하는 <우리, 사랑했을까>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