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월가, 트럼프 아닌 바이든 밀었다…후원금 5배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1 10:24   수정 2020-08-11 10:43

美 월가, 트럼프 아닌 바이든 밀었다…후원금 5배차

바이든 522억원 vs 트럼프 107억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적지 않은 혜택을 누렸던 뉴욕 월스트리트 금융권이 올해 11월 대선에선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지갑`을 열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올해 받은 후원금은 4천400만 달러(약 522억 원)로 트럼프 대통령 후원금 900만 달러(약 107억원)보다 다섯배 가까이 많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는 세금 삭감과 규제 완화를 기치로 내건 트럼프 행정부에서 비교적 잘 지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통치 스타일에 분노와 피로가 누적되면서 등을 돌렸다는 게 NYT의 분석이다.
월스트리트를 움직이는 거물들 입장에서 세금 인상과 규제 강화를 주창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썩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그가 당선된다면 노련하고 체계적인 대통령직 수행을 기대할 수 있다는 믿음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금융업계를 중심으로 후원금을 모금한 `바이든 액션 펀드`는 올해 5∼6월에만 1천150만달러(약 136억원) 이상을 모았다. 월스트리트의 마음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향하고 있다는 가늠자인 셈이다.
다만, NYT는 2016년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쏟아진 비난에 비춰봤을 때 금융권에서 나온 후원금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양날의 검`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힐러리 전 장관은 2013년 국무장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등 금융권에서 사적으로 강연을 하고 거액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보 진영에서도 거센 공격을 받았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후원금 모금에 있어서 월가의 역할을 묻는 말에 미국은 월가의 은행가, 최고경영자(CEO),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세운 나라가 아니라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자주 하는 말로 답변을 갈음했다.
금융업계 종사자들은 사회적으로 진보적인 성향을 띠는 편이지만 대선과 같이 정치적인 결정을 내려야 할 때에는 특정 당파를 꾸준하게 지지하지 않고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입장을 바꿔왔다.
예를 들어 2004년에는 조지 부시 대통령, 2008년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2012년에는 밋 롬니 전 상원의원, 2016년에는 힐러리 전 장관에게 더 많은 후원을 하며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를 오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