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실비집, 동네상권 업종변경 이끌며 가맹점 수 150호점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4 17:05  

팔도실비집, 동네상권 업종변경 이끌며 가맹점 수 150호점 돌파


포차 프랜차이즈 팔도실비집이 동네 골목상권 소규모 점포들의 업종변경을 선도하며 가맹점 수 150호점을 돌파했다.

외식시장의 전반적인 불황 속 골목상권에서 고군분투하는 소규모 식당이나 선술집, 치킨집, 고깃집, 이자카야 매장들의 어려움은 더욱 힘겨운 상황이다. 폐업과 휴업이 속출하고 있으며 직원이나 알바 없이 ‘나홀로’ 일하는 매장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팔도실비집은 A급 상권, 역세권, 대학가 상권 뿐만 아니라 C급 상권 에서도 가맹점을 출점시켜 성공시킨 경험을 되살려 최근 동네 골목상권 15평이내 소규모 점포들의 업종변경 재창업을 선도하며 눈길을 끈다.

중대형 평수 매장들과 달리 소형 평수 매장들의 경우 타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출점을 꺼리는 경우가 많지만 팔도실비집은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싼 B급, C급 상권을 선호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또한, 업종변경 시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인테리어 공사비도 평당 공사비를 책정하지 않고 가맹점주의 투자자금 맞춤형으로 최소 비용의 업종변경이 가능하게끔 지원했다.

서울 도림점 강동용 점주는 “상권도 안 좋고 투자비도 별로 없어 걱정이 많았는데 팔도실비집 가맹본부를 만나게 된 것이 행운일 정도로 소자본 업종변경이 가능했다”며 “매출도 만족스럽고 무엇보다 꾸준해서 더 좋은 것 같다. 조리가 쉽고 1인 주방이 가능한 것도 매력적이다”고 말했다.

팔도실비집은 자체 식품공장에서 생산한 전용품을 원팩 시스템으로 가맹점에 공급하기 때문에 손쉬운 조리가 가능하고 소규모 점포 홀 장사의 한계를 벗어난 배달 장사를 겸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론칭한 야식배달전문 브랜드 ‘홍콩할매불닭발’까지 샵인샵으로 운영할 수 있어 소형평수 매장이라도 중대평 평수 매장의 매출까지 넘볼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팔도실비집 이지훈 대표는 “팔도실비집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포차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동네 골목상권에서 성공하는 가맹점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특히 소규모 생계형 점포를 운영하시는 사장님들께 희망이 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서 소자본 업종변경 재창업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