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한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1 13:36  

매우 강한 태풍 마이삭, 제주 접근…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최대풍속 초속 60m '매미'와 경로 유사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면서 태풍 영향권에 들어서는 지자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각 지자체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하고 지자체별 상황에 따라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마이삭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35hPa, 강풍반경은 380㎞, 최대풍속은 초속 49m다.
마이삭은 2일 오후 9시 서귀포 동쪽 약 150㎞ 부근 해상을 지나 3일 새벽 부산 인근에 상륙해 영남 지역 도시들을 관통한 뒤 강원도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이날 늦은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게 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는 이날 아침, 전남은 밤부터 비가 내리고 2∼3일에는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마이삭은 직전 태풍 `바비`보다 강할 전망이며 거센 바람이 부는 동시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예상된다.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경남·제주도 100∼300㎜(많은 곳 400㎜ 이상),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경북(동해안 제외) 100∼200㎜, 충남·전라도·서해5도 50∼150㎜다.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경상 해안 시속 108∼180㎞(초속 30∼50m),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 제외) 72∼144㎞(초속 20∼40m), 그 밖의 지방 36∼108㎞(초속 10∼30m)로 예상된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40∼60m면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는 정도이며, 시설물이 바람에 날려 훼손되거나 부서질 수 있다.
각 지자체는 태풍 `마이삭`이 2002년 큰 피해를 줬던 태풍 `루사`와 2003년 태풍 `매미`의 경로와 유사해 각별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2003년 태풍 `매미`의 경우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1m의 강도 `강`의 세력을 유지하며 한반도에 상륙했다.
매미는 2000년대 이후 한반도에 내습한 태풍 중 바람 세기가 가장 강했다. 당시 제주에서 순간 최대풍속 초속 60m가 관측됐다. 시속으로 계산하면 216㎞에 달하는 엄청난 강풍이다.
앞서 지난 26일 태풍 바비가 우리나라 최외곽 가거도를 통과할 때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66.1m에 달했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바 있다.
제주도는 태풍의 이동경로를 예의주시하며 긴장의 고삐를 죄고 있다.
태풍 대비 비상 1단계 상태인 제주도는 오전 11시 상황판단회의를 진행,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태풍에 대비한다.
도는 태풍이 근접함에 따라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해수욕장과 주요 시설물 관리, 대중교통 운행 상황 및 교통흐름 관리,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관련 방역수칙 준수 등 각종 위험 요인에 대처할 예정이다.
해안·계곡·공사장·낙석위험지역에 안전선을 설치하고, 바람에 날릴 우려가 있는 시설물의 고정 작업은 물론 차량 침수 우려지역인 한천·남수각 등의 차량 출입 제한조치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도는 또 제주해경과 함께 관내 항·포구 위험구역 등 90여곳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하고 대형경비함정을 배치해 조업하는 어선의 대피를 유도할 계획이다.

마이삭이 인근을 지날 것으로 보이는 부산도 긴장하고 있다.
특히 긴 장마에 이어진 집중 호우 때 발생한 피해가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서 강한 태풍이 내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어느 때보다 대응태세를 높일 예정이다.
부산시는 태풍 근접시점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각 가동하고 전 공무원이 단계별로 비상 근무하도록 할 예정이다.
태풍 내습에 따른 인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산사태 우려 지역이나 급경사지, 붕괴 위험이 있는 옹벽이나 낙석 발생지역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급경사지, 공사장, 저지대 방재시설, 침수 우려 도로 등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한다.
침수피해를 막기 위해 배수펌프장 59곳과 빗물 저류시설, 침수피해가 잦은 하수관로 기능을 살펴보고 물난리가 되풀이되는 저지대 주민 안전대책도 재확인할 예정이다.

경남도 역시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하고 태풍 상륙이 예상되는 2∼3일은 한달 중 해수위가 높은 시기여서 폭풍해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해안가 저지대와 해안도로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수장 가동점검, 침수 우려지역 주민 사전 대피, 지하 영업장 영업중지 권고, 지하 주차장 차량 대피 등 인명피해 예방에 나섰다.
타워크레인, 옥외광고물, 수산물 양식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그늘막 등 강풍에 취약한 시설물에 대해 결박·고정 여부도 점검하고 있다.
도는 이날 도청 간부 공무원이 일선 시·군을 방문해 태풍 대비사항과 협력체제를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기상청 태풍예보에 따라 비상 근무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태풍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지난달 31일 마이삭 선제 대응을 위한 상황판단 회의를 도내 22개 시군과 함께 열고 "인명·재산 피해가 없도록 사전조치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9호 태풍 마이삭 예상 이동경로 (사진=연합뉴스, 기상청)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