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돌아왔다…현대차 올 뉴 투싼 첫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5 09:33   수정 2020-09-15 13:50

5년 만에 돌아왔다…현대차 올 뉴 투싼 첫 공개

스마트스트림 1.6터보 하이브리드 엔진 신규 탑재



현대자동차가 2015년 3세대 이후 5년 만에 바뀐 4세대 `디 올 뉴 투싼`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15일 신형 투싼의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고, 신형 투싼의 주요 사양을 다양한 그래픽 요소로 설명했다.

신형 투싼에는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적용돼 전체적인 인상이 이전보다 훨씬 날렵해졌다.

전면부는 입체적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을 적용했고,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전장 4,630mm(기존 대비 +150mm), 축간거리 2,755mm(기존 대비 +85mm), 2열 레그룸 1,050mm(기존 대비 +80mm) 등 길이도 대폭 길어졌다.

후면부는 후미등을 감싸고 있는 검정 테두리 위에 후미등 점등 시 삼각형 형상이 모습을 드러내는 `히든 라이팅` 기법으로 차별화된 이미지를 선보였다.

실내는 개방형 클러스터(계기판)와 대시보드 아래로 위치를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풀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전자식 변속버튼(SBW) 등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적용됐다.

외장 컬러는 ▲쉬머링 실버 ▲타이탄 그레이 ▲크림슨 레드 ▲아마존 그레이 4종의 신규 색상을 포함해 ▲팬텀 블랙 ▲화이트 크림 등 총 6종이 있으며, 내장 컬러는 ▲블랙 ▲인디고 ▲브라운 ▲그레이 등 4종 중 선택 가능하다.

또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시트를 2열에 적용해 1열 후방의 확장된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형 투싼에는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돼 엔진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kgf·m, 시스템 최고 출력 230ps, 복합연비 16.2km/ℓ의 성능을 갖췄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 kgf·m, 복합연비 12.5km/ℓ), 스마트스트림 디젤 2.0 엔진(최고 출력 186ps, 최대 토크 42.5kgf·m, 복합연비 14.8km/ℓ)을 합쳐 총 3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이밖에도 ▲능동형 공기청정기 시스템 ▲음성인식 복합 제어 기능 ▲현대 디지털 키 등이 탑재돼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투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435만~3,155만원 ▲디젤 모델 2,626만~3,346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10월경 별도 공개될 예정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