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민간투자자에 "XXX 답이 없네" 욕설 논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5 22:40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민간투자자에 "XXX 답이 없네" 욕설 논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경기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짓는 민간 투자자에게 욕설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는 지난달 9일과 10일, 이달 7일 안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25일 공개했다.

경북 경주에서 경주버드파크를 운영하는 황 대표는 85억원을 투자해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지은 뒤 시에 기부채납하고 오산버드파크를 운영할 예정인 민간 투자자다.
황 대표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안 의원이 황 대표에게 버드파크 사업 전반에 대해 질문하면서 곽상욱 오산시장과의 관계나 시공사인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내용이 담겨 였다.

이 과정에서 지난 7일 안 의원은 오후 7시 41분 "지금 공사는 의향서와 달리 너무 확대되어 깜짝 놀랐습니다. 해명이 필요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가 황 대표가 40분 동안 답이 없자 "XXX가 답이 없네"라고 욕설을 했다.
이에 황 대표가 11분 뒤 "5선 의원님께서 이런 입에도 못 담을 말씀을 하시다니, 이 다음 일어나는 일은 다 의원님 책임"이라며 "선량한 민간투자자에게 선의의 도움을 주기는 커녕 밤마다 문자에 이제는 입에 담지도 못할 욕까지 하는 이런 분이 오산시 5선의원이라고 기자회견 하겠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안 의원은 17분 뒤인 오후 8시 49분께 "후배에게 보낸 것이 잘못 갔군요. 양해 바랍니다"라고 짧게 사과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황 대표는 "안 의원의 문자메시지가 왔을 땐 태풍 때문에 경주버드파크에 일이 많아 휴대전화를 제때 확인하지 못했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지난달부터 수시로 야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취조하듯 갑질을 하더니 급기야 욕설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안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물어보는 것에 답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받을까 겁이 나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메시지에 답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 의원은 욕설하기 직전인 7일 오후 7시 26분 황 대표에게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물으면서 "(문자메시지로 묻는 게)불편하시면 의원실에서 정식 공문으로 질의 드리겠습니다. 그 순간 법적 구속력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이런 식이 좋을 듯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연합뉴스는 안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한편 안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민주당 오산시위원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18일 공정률 80%를 넘어 내달 개장을 앞둔 오산 버드파크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그러자 같은 당 조재훈 도의원은 23일 "큰일 하라고 했더니 쬐끄만 오산에서 골목대장이 된 듯하다. 무소불위 안하무인 지멋대루"라고 안 의원을 비판했고, 한은경 시의원도 "시책사업 막바지에 반대를 위한 회의 절차는 비겁하고 치졸한 일"이라며 "권력과 권한은 그리 쓰면 안 됩니다. 반성할 분들 참 많네요"라고 꼬집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