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년 차 배우’ 박보검, ‘토란소년’에서 ‘국보급 배우’가 되기까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29 09:40  

‘데뷔 10년 차 배우’ 박보검, ‘토란소년’에서 ‘국보급 배우’가 되기까지




배우 박보검이 드라마 ‘청춘기록’으로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구축한 가운데, 영화 ‘명량’의 ‘토란소년’에서 ‘국보급 배우’로 성장하기까지의 그의 연기사(史)가 주목받고 있다.

2011년 영화 ‘블라인드’로 데뷔한 박보검은 영화 ‘차형사’와 ‘끝까지 간다’, 드라마 ‘각시탈’, ‘원더풀 마마’ 등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차근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2014년 영화 ‘명량’에서는 왜군에게 끝까지 맞서다 목숨을 잃은 장수의 아들 수봉 역을 맡아 임팩트 있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버지를 잃고 울부짖는 모습으로 눈물샘을 자극했고, 전쟁이 끝난 후 최민식(이순신 역)에게 토란을 나누어주는 장면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며 ‘토란소년’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이후 영화 ‘차이나타운’,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너를 기억해’ 등 매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한 박보검은 2015년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천재 바둑 기사 ‘최택’ 역을 통해 대세 배우로 우뚝 섰다.

순진무구한 얼굴로 보호본능을 자극하면서도, 누구보다 어른스러운 내면을 가진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던 것. 특히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택이)’ 열풍을 일으키며 대중의 뜨거운 응답을 이끌어냈다.

이어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겉은 까칠하지만 속내는 따뜻한 조선의 왕세자 ‘이영’ 역을 맡아 ‘국민 세자’로 거듭났다. 능청스러운 얼굴 뒤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강인함을 갖춘 군주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는가 하면, 여인을 향한 일편단심 순애보까지 담아내며 여심을 휩쓸었다. 박보검의 매력은 국내를 넘어 해외 팬들까지 사로잡으며 명실상부한 ‘아시아 세자’로 자리를 굳혔다.

이러한 ‘박보검 앓이’는 쉴 틈 없이 이어졌다. 드라마 ‘남자친구’를 통해서는 ‘국민 남자친구’, ‘글로벌 남친’으로 거듭난 것. 마음 따뜻한 긍정 청년 ‘김진혁’을 통해 싱그러운 매력을 발산한 것은 물론 사랑을 향해 올곧게 달려가는 우직한 면모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처럼 매 작품 끊임없이 변주하며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여 온 박보검은 이번 드라마 ‘청춘기록’의 ‘사혜준’을 통해 현실 청춘의 모습을 그대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

‘공감지수를 높인 단짠연기’, ‘진정성 있는 찐연기’, ‘감정 폭발 연기를 통한 극강의 몰입도’, ‘눈물 연기로 묵직한 울림을 선사’ 등 연기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고, ‘밀도 높은 감정 연기’와 ‘빈틈없는 내면 연기’로 감정이입을 배가시키며 ‘대체불가한 존재감’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역시 박보검’이라는 이름값을 증명해내며 ‘국보급 배우’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게 된 것.

어느덧 박보검은 데뷔 10년 차 배우가 됐다. 데뷔 후 지금까지 미담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따뜻하고 올곧은 성품과 성실함의 소유자이며 배우로서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대중의 사랑과 신뢰를 받아왔다.

이번 ‘청춘기록’으로는 한층 더 깊어진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다시 한번 확인시키며 아직도 보여줄 것이 많은,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서복’, ‘원더랜드’ 등에서 보여줄 그의 또 다른 변신을 기대하며, 국내는 물론 아시아를 넘어 세계시장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는 박보검의 미래가 더욱 빛나길 기대해 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