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벌써 3홈런' 이형종 "칠 수 있을 때 더 많이 쳐야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4-21 22:14  

'벌써 3홈런' 이형종 "칠 수 있을 때 더 많이 쳐야죠"

'벌써 3홈런' 이형종 "칠 수 있을 때 더 많이 쳐야죠"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형종(28·LG 트윈스)이 벌써 시즌 3호 홈런을 쳤다.

타자 전향 3시즌 만에, KBO리그에서 통하는 타자로 올라선 이형종은 만만치 않은 장타력까지 과시하고 있다.

이형종은 2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1회말 상대 좌완 선발 팻 딘의 시속 137㎞ 컷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개인 처음으로 친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이다. 올 시즌 KBO리그에서 처음 나온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이기도 하다.

이날 이형종은 3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공격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LG는 KIA를 6-2로 눌렀다.

3월 31일 넥센 히어로즈와 개막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친 이형종은 8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2호 아치를 그렸고, 이날 홈런을 3개로 늘렸다.

지난해 한 시즌 내내 그가 친 홈런을 1개였다.

경기 뒤 만난 이형종은 "나같이 경험 없는 타자는 칠 수 있을 때 많이 쳐야 한다"고 웃으며 "다른 타자들에 비해 힘이 좋은 건 아닌데, 그래도 중심에 맞으면 외야 담을 넘어가긴 하더라. 작년보다는 비거리가 늘긴 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오늘은 경기를 막 시작하고서 홈런을 쳐서 기뻐할 틈이 없었다. 지나고 나니 좋다"고 말했다.

좌투수에 대한 자신감도 자랐다.

그는 "여전히 모든 투수가 어렵다"고 몸을 낮추면서도 "좌투수를 상대할 때 마음이 편하긴 하다"고 했다.

이형종의 올 시즌 좌투수 상대 타율은 0.400(20타수 8안타)이다.

양상문 감독은 상대가 좌완 선발을 내세우면 이형종을 1번타자로 전진 배치한다.

이형종은 고교 시절 또래 중 가장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였다.

LG는 이형종을 2008년 1차 지명했다.

수술과 재활을 반복한 그는 2010년 1군 무대에 두 차례 등판해 1승 평균자책점 6.52를 기록했으나 시즌 종료 뒤 "야구를 그만하겠다"며 팀을 떠났다.

2013년 이형종은 LG로 돌아왔다. 그리고 2014년 10월 타자로 전향했다.

투수로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뒤늦게 뛰어든 타석에서 점점 무거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형종은 "타격 훈련하는 게 재밌다"고 했다.

jiks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