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KIA 윤석민, 복귀 첫 7이닝 던지고도 홈런 3방에 패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6-14 21:27  

KIA 윤석민, 복귀 첫 7이닝 던지고도 홈런 3방에 패전

KIA 윤석민, 복귀 첫 7이닝 던지고도 홈런 3방에 패전
최정 시즌 24호포…한동민 투런, 나주환 스리런 폭발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오랜 부상에 시달렸던 윤석민(KIA 타이거즈)이 복귀 이후 최다인 7이닝을 소화했으나 홈런 세 방을 맞고 또 패전투수가 됐다.
윤석민은 14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피홈런 3개 등 7안타로 6실점했다.
'대포군단' SK는 한동민이 선제 2점 홈런, 홈런 선두인 최정이 시즌 24호인 솔로아치, 나주환은 쐐기 3점 홈런을 터뜨려 9-2로 승리했다.
앞선 두 차례 등판에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2패를 기록한 윤석민은 이날도 출발부터 불안했다.
1회초 선두타자 노수광에게 우전안타에 이어 도루를 허용한 뒤 한동민에게 우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제이미 로맥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았으나 후속타자 최정에게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맞아 0-3으로 뒤졌다.
3회까지 무안타에 그치던 KIA는 4회말 1사 후 이명기가 볼넷을 고르자 안치홍이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려 1점 차로 추격했다.
윤석민도 2회부터는 SK 강타선을 요령껏 잘 막았다.
부상 후유증으로 최고시속이 143㎞에 그친 윤석민은 슬라이더, 체인지업, 팜볼 등을 섞어 던지며 2회부터 6회까지 1안타만 허용하며 SK 타선을 깔끔하게 요리했다.
윤석민도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고비를 넘지 못했다.
볼넷과 우전안타로 2사 1,2루의 위기에서 나주환에게 좌월 석점 홈런을 허용, 순식간에 2-6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KIA는 8회말 SK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이범호와 나지완이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추격 점수를 뽑는 데 실패했다.
위기를 벗어난 SK는 9회초 4안타로 3점을 추가, 9-2로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SK 선발 앙헬 산체스는 7이닝 동안 볼넷 5개를 남발했으나 삼진 6개를 뽑으며 3안타 2실점으로 막아 시즌 6승(3패)째를 올렸다.
윤석민은 올 시즌 승리 없이 3패째를 당하며 평균자책점 8.47을 기록했다.
shoel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