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월드컵] '개최국 개막전 무패' 전통, 러시아도 계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6-15 02:25  

[월드컵] '개최국 개막전 무패' 전통, 러시아도 계승

[월드컵] '개최국 개막전 무패' 전통, 러시아도 계승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러시아가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에서 승리하면서 '개최국 개막전 무패' 전통을 이어나갔다.
러시아는 15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완파했다.
러시아는 경기장을 가득 채운 홈 팬들 앞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월드컵 열기에 뜨거운 불을 지폈다.
러시아가 이 경기에서 패했더라면 12년 만에 처음으로 개막전에서 패한 개최국이라는 굴욕적인 타이틀을 얻을 뻔했다.
개최국이 개막전을 치르기 시작한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개최국이 개막전에서 패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2006 독일 월드컵 전까지는 전년도 우승국이 개막전에 나왔다.
독일은 자국에서 개최됐던 2006 월드컵 개막전에서 코스타리카를 4-2로 꺾었다.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는 남아공이 멕시코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브라질이 크로아티아를 3-1로 제압했다.



러시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70위로 출전국 중 가장 낮아 전통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의문이 붙었다. 러시아는 개최국 자격으로 이번 월드컵에 자동 진출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랭킹 67위 사우디아라비아를 폭격하면서 개최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2006년 대회 이후 가장 많은 점수 차로 개막전 승리를 거머쥐었다.
5골은 1934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이탈리아가 미국을 7-1로 꺾은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개최국 개막전 골이다.
러시아는 1994 미국 월드컵에서 카메룬을 6-1로 제압한 이후로 이 경기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러시아가 월드컵에서 승리한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1승 2패) 이후 16년 만이다. 러시아는 2006 독일과 2010 남아공 대회에서는 예선에서 탈락했고, 2014 브라질 대회에서는 조별리그 2무 1패로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반면 사우디아라비아는 1994 미국 대회 이후 월드컵 무대 승리가 없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