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김인경, 마라톤 클래식 첫날 공동 2위…2연패 향해 순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7-13 08:26  

김인경, 마라톤 클래식 첫날 공동 2위…2연패 향해 순항

김인경, 마라톤 클래식 첫날 공동 2위…2연패 향해 순항
전인지·이미림도 5언더파로 선두와 1타차 공동 2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인경(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 달러) 2연패를 향해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인경은 13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공동 선두 티다파 수완나푸라(태국)에 1타 뒤진 공동 2위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인경은 13∼15번 홀에서 세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한 후 한 홀 건너 파5 17∼18번 홀에서 다시 연속 버디에 성공했다.
3번 홀(파4)에서 첫 보기가 나왔지만 마지막 9번 홀(파4) 버디로 만회하며 기분 좋게 첫날 라운드를 마쳤다.
디펜딩 챔피언인 김인경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첫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서, 시즌 첫 승이자 통산 여덟 번째 우승을 거두게 된다.
김인경은 경기 후 "전반에 신나게 경기했다. 파5 2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한 것도 즐거웠다"며 "후반엔 바람이 다소 불고 그린이 까다로웠지만 샷과 퍼트가 좋았다. 전반적으로 좋은 라운드였다"고 자평했다.
김인경은 지난 대회의 좋은 기억 덕분에 더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었다며 남은 라운드 선전을 다짐했다.
역대 11번의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7번이나 우승한 마라톤 클래식답게 올해 1라운드에서도 김인경 외에 이미림(28)과 전인지(24)가 나란히 5언더파 공동 2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후반 14∼17번 4개 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으며 단숨에 상위권으로 올라왔고 이미림도 후반에 호조를 보이며 버디 7개, 보기 2개를 적어냈다. 이들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선수가 공동 2위에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의 박성현(25), 손베리 클래식의 김세영(25)에 이어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3주 연속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지난주 LPGA 투어 최저타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김세영은 이날 버디 3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2언더파 공동 31위로 출발했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