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해외 공무원들에 뒷돈 뿌린 혐의로 마이크로소프트 조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8-24 09:20  

美, 해외 공무원들에 뒷돈 뿌린 혐의로 마이크로소프트 조사

美, 해외 공무원들에 뒷돈 뿌린 혐의로 마이크로소프트 조사
"헝가리 등 신흥국 사업 확장하며 정부납품 위해 뇌물공여"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해외영업 과정에서 뇌물을 제공한 혐의가 포착돼 미국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 등의 조사를 받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MS가 2013∼2014년 헝가리에서 워드, 엑셀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정부기관들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중간업자들을 통해 관리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이들 중간업자가 MS로부터 헐값에 소프트웨어를 사들인 뒤 정부기관에 정상가로 재판매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이익의 일부를 공무원들에게 리베이트로 준 것으로 보고 있다.
WSJ은 앞서 미국 수사당국이 2013년 중국, 루마니아, 이탈리아, 러시아, 파키스탄에서도 MS로부터 비슷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들어간 바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MS가 최근 10년간 헝가리를 포함한 신흥국들로 사업확장을 추진하면서 준법성과 명예가 걸린 난제에 봉착하는 때가 종종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연방법률인 해외부패방지법(FCPA)을 통해 기업들이 외국에서 거래를 따내거나 유지하기 위해 뇌물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작년 우즈베키스탄에서 FCPA를 위반한 혐의로 스웨덴 기업인 텔리아에 벌금 9억6천500만달러(약 1조865억원)를 부과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CPA를 "끔찍한 법률"이라고 비판했으나 미국 정부의 방침에는 아직 변화가 없다고 WSJ은 전했다.
데이비드 하워드 MS 법률부문 부사장은 헝가리 영업에서 불거진 비리 혐의를 인지한 즉시 자체 조사에 신속하게 착수했다며 현재 법무부, SEC의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MS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직원 4명을 해고하고 헝가리 현지의 협력업체 4곳과도 사업관계를 끝냈다고 밝혔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