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임은수, 세계선수권 쇼트 5위…개인최고 72.91점(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3-20 21:10   수정 2019-03-21 11:38

피겨 임은수, 세계선수권 쇼트 5위…개인최고 72.91점(종합)

피겨 임은수, 세계선수권 쇼트 5위…개인최고 72.91점(종합)
공식연습 중 미국 선수와의 충돌 사고에도 흔들리지 않고 연기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임은수(16·신현고)가 세계선수권대회 데뷔전에서 클린 연기로 5위를 차지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43점, 예술점수(PCS) 32.48점을 합쳐서 72.91점을 받았다.
기존 쇼트 개인 최고점 69.78점을 3점 이상 경신한 최고점이다.
전체 40명 중 다섯 번째로 높은 점수로, 프리 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메달권을 노려볼 수도 있는 점수다.
특히 경기 전 불미스러운 일을 겪고도 흔들리지 않고 최고의 연기를 펼친 것이어서 더욱 뜻깊었다.
'연아 키즈' 피겨 임은수, 종아리 부상…"미국 선수, 고의 가격" / 연합뉴스 (Yonhapnews)
임은수는 이날 경기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한 공식연습 도중 미국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를 찍히는 부상을 당했다.
소속사가 "고의적인 가격이 의심된다"고 말할 정도로 미심쩍은 사고였고 이후 종아리 통증도 호소했지만 끄떡없는 클린 연기로 충격을 이겨냈다.
임은수와 미국에서 라파엘 아루튜냔 코치 아래에서 함께 훈련하는 머라이어 벨은 쇼트에서 71.26점을 받아 임은수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
임은수는 이날 존 베리의 '섬웨어 인 타임'(Somewhere in Time)에 맞춰 흠잡을 데 없는 연기를 펼쳤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 수행점수(GOE) 1.77점을 받았고 스핀과 스텝 시퀀스도 풍부한 연기력으로 소화했다.
트리플 플립 점프도 완벽하게 착지해 가산점을 챙긴 임은수는 마지막 점프인 더블 악셀까지 실수 없이 뛰며 이번 시즌 최고의 연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임은수는 "첫 세계선수권대회였는데 생각만큼 긴장되지 않았고 실수 없이 프로그램을 끝내서 만족스럽다"며 "개인 최고점이 나오게 돼서 기쁘다. 프리 스케이팅에서 준비한 것을 다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쇼트 1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러시아 알리나 자기토바였다.
자기토바는 82.08점으로 2위에 5점 이상 앞서며 여유있게 선두를 차지했다.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76.86점)와 카자흐스탄 엘리자벳 투르신바예바(75.96점)로 2위와 3위에 자리했다.
평창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는 4위였고, 일본의 에이스 기히라 리카는 7위로 출발했다.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오는 22일 저녁 열린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