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카자흐 비핵화 경험과 지혜, 한반도 평화여정에 큰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22 10:00   수정 2019-04-22 16:57

文대통령 "카자흐 비핵화 경험과 지혜, 한반도 평화여정에 큰힘"

文대통령 "카자흐 비핵화 경험과 지혜, 한반도 평화여정에 큰힘"
카자흐 언론 서면인터뷰…"남북미 정상, 같은 목표 갖고 긴밀히 소통"
"지난해 카자흐 교역액 22억 달러, 사상 최대…보건·의료 협력 주목"
"카자흐가 따뜻하게 맞아준 고려인, 양국 우정 상징" 사의 표해



(누르술탄[카자흐스탄]=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경험과 지혜는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지 신문인 '카자흐스탄 프리브다'에 실린 서면인터뷰를 통해 "(한반도 평화 여정에) 카자흐스탄 정부와 국민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은 스스로 비핵화의 길을 선택했고, 그 결과 정치적 안정과 경제적 번영을 성취했다"면서 "'핵무기 없는 세상'을 구현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주도하며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에 영감과 용기를 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1989년 알마티에서 진행된 카자흐스탄 국민의 반핵 평화 집회는 국제 반핵운동의 시발점이 됐다"고 평가했다.
카자흐스탄은 소련이 붕괴해 갑자기 자국 영토에 실전 배치된 핵무기를 갖게 된 비자발적 핵보유국 중 한 곳이었다.
1991년 샘 넌·리처드 누가 전 미국 상원의원은 이런 핵무기를 폐기하기 위해 기술과 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고, 미국은 카자흐스탄과 벨라루스 등에 4년간 16억 달러를 지원해 핵탄두와 미사일 등을 폐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역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고자 한다"며 "남과 북, 미국 정상은 같은 목표를 가지고 서로 긴밀히 소통하고 있고, 국제사회도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국가 중)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파트너"라면서 "1992년 수교 당시 1천만 달러에 불과했던 양국 교역액이 작년에는 22억 달러로 220배 늘어나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많은 분야 중 나는 보건·의료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며 "양국은 e-헬스, 로봇수술기 등 첨단의료 분야는 물론, 기술·의료진 교류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우주항공·5G·빅데이터·인공지능 분야 등의 협력에서도 한국이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고려인이 양국 관계 발전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말에 "고려인은 양국의 깊은 역사적 인연과 변함없는 우정의 상징"이라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80여 년 전 카자흐스탄은 삶의 터전을 잃은 고려인을 따뜻하게 맞아주었고 이후 한국과 소중한 인연을 쌓아왔다"며 "우리 국민은 고마움을 잊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시 대기근 직후 어려운 상황에서도 도움의 손길을 주저하지 않았던 카자흐스탄의 개방과 포용 정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당시 이주한 고려인 중 항일 무장투쟁을 펼치던 많은 독립운동가 후손도 있었는데, 이번 국빈방문 계기에 독립유공자 두 분의 유해를 봉환하게 됐다"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는 해에 그 의미가 더 각별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려인이 있기에 카자흐스탄 국민은 한국에 대한 믿음과 호감을 더하고, 한국인은 카자흐스탄에 대한 우정과 고마움을 되새긴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과 한국은 언어와 문화의 뿌리가 같다고 알려진 데다 웃어른을 공경하고 손님을 융숭하게 대접하는 문화는 지금까지 양국에 이어진다"며 "양국 국민이 느끼는 친근감은 양국을 더 가깝게 하는 힘"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로의 문화에 대한 양국 국민의 관심이 커지고 관광객의 상호 방문이 늘고 있다는 점을 상기하면서 "이처럼 활발한 교류와 소통은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 취임 후 첫 외국 정상의 카자흐스탄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빈으로 초대해 주신 카자흐스탄 정부와 국민 여러분에게 각별한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토카예프 대통령 취임 후 첫 외국 정상의 방문이라니 더욱 뜻깊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