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송환법 시위 관여 입법회 의원 2명 추가 체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31 07:14  

홍콩 경찰, 송환법 시위 관여 입법회 의원 2명 추가 체포

홍콩 경찰, 송환법 시위 관여 입법회 의원 2명 추가 체포
홍콩 당국, 시위 이끈 주요 인사들 대거 체포…'강공' 나서
31일 대규모 집회도 불허…일각선 "오히려 혼란 커질 것"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홍콩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관여한 혐의로 홍콩 입법회 의원 2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31일 AFP 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입법회의 제레미 탐(譚文豪 ) 의원과 아우 녹힌((區諾軒) 의원이 전날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두 의원이 지난달 7∼8일 홍콩 시내 몽콕 지역 거리에서 시위대를 해산시키려는 경찰관들을 "방해"(obstructing)했다고 밝혔다.
아우 의원은 이 과정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송환법 반대 시위를 이끌어온 범민주 진영 인사들을 무더기로 체포하며 강공에 나섰다.
2014년 우산 혁명의 주역이었던 조슈아 웡(黃之鋒) 데모시스토(香港衆志)당 비서장과 데모시스토당 당원 아그네스 차우(周庭)는 30일 아침 체포돼 조사를 받은 뒤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오후께 풀려났다.


홍콩 입법회 의원이자 친 독립파 정당 열혈공민(熱血公民)의 청충타이(鄭松泰) 주석도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지난달 1일 일부 시위대가 입법회 건물에 난입한 사건에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밖에 홍콩 독립 등을 주장하다 작년 강제해산된 홍콩 민족당 창립자 앤디 찬과 홍콩대 학생회 전 회장 엘시아 순(孫曉嵐), 릭 후이(許銳宇) 사틴구 구의원 등도 29일 밤부터 잇따라 체포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31일 홍콩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겠다고 예고했던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충돌을 우려해 이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콩 경찰은 해당 집회와 도심 행진을 모두 불허했다.
이런 움직임은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대한 '경고'로 해석된다.
홍콩 범민주 진영은 강하게 반발하는 모습이다.
홍콩 민주당의 투진선 의원은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이들이 젊은 활동가들에 공감하는 만큼 대대적 체포는 시민들을 분노하게 할 뿐"이라면서 "이는 (사태 진정후) 화해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일부 기독교도들이 31일 오후 홍콩 시내를 행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경찰의 시위 불허에도 홍콩 현지에선 산발적인 시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독교도들은 종교 행사여서 경찰의 허가가 불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경찰은 예외 없이 단속한다는 입장이다. 종교 집회는 사전 허가가 불필요하지만 '행진'은 그렇지 않다는 이유다.
홍콩 경찰은 월요일인 내달 2일 홍콩 노동조합연맹 등이 열 예정이었던 집회도 안전상 이유를 들어 불허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조처들이 오히려 무질서하고 폭력적인 시위가 벌어지기 쉬운 상황을 조성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홍콩 중문대 소속 정치학자 이반 초이 교수는 "명확한 주최 측이 없는 까닭에 토요일(31일) 시위는 중심 없이 분산돼 사방으로 퍼져나갈 가능성이 있다"면서 시위 주역들을 체포한 조처도 시위에 참여하는 시민의 수를 더욱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hwang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