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진전 가능성 있어야만 북미정상회담 원해"(종합2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02:36   수정 2020-07-16 16:36

폼페이오 "트럼프, 진전 가능성 있어야만 북미정상회담 원해"(종합2보)

폼페이오 "트럼프, 진전 가능성 있어야만 북미정상회담 원해"(종합2보)
"북, 현시점서 해결하는 쪽으로 관여 않기로 선택…의향있는 파트너 필요"
'진정한 진전' 전제조건 제시, '사진찍기 행사'는 선긋기…"북 마음 바꾸길 희망"
비핵화 임무 강조하며 대화 재개 의지 재확인…북 태도변화 촉구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충분한 진전이 담보될 때에만 북미 정상회담에 나서길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부정적으로 언급한 상황에서 비핵화의 진전을 정상회담 개최의 전제조건으로 제시, 진전이 없는 한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한 사진찍기 행사를 하지는 않겠다며 일단 선긋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기보다는 '나설 의향이 있는 파트너'가 되라며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차원도 있어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정치전문매체 더 힐이 주관한 대담 행사에서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는 대선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며 "북한은 엇갈린 신호들을 보내왔다. 그러나 실은 우리가 (2년여 년 전) 싱가포르에서 발표된 결과들을 달성하게끔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믿을 경우에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 관여하기를 원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한 사람들과 깊이 있는 논의를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 그리고 궁극적으로 그곳에서의 충돌 해결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그리고 한반도에서의 안정은 엄청나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기꺼이 (대화에 나설) 의향이 있는 파트너가 필요하다"며 "북한은 이 시점에서는 해결 가능한 쪽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식으로 관여하지 않기로 선택했다"고 부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0일 담화를 통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일단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과 관련, 또하나의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찬물을 끼얹었다고 풀이했다. 더힐도 폼페이오 장관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깎아내렸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대북 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북한)이 마음을 바꾸길 희망한다"며 "우리는 올바른 결과에 이를 수 있도록 그들이 대화에 관여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역내 파트너인 일본과 한국도 모두 이를 달성하기를 원한다"며 중국 역시 북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비핵화)을 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완전하게 검증한 방식으로 그것을 할 필요가 있다"며 '검증 가능한 비핵화' 원칙을 거듭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여전히 그 임무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피해왔으며 핵실험을 피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지금은 보다 어려운 문제에 착수, 보다 나은 결과를 확보해야 할 때이다. 미국 국민의 안보를 위해서 뿐 아니라 북한 사람들을 위해서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기간인 지난 7일 한 인터뷰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질문에 "도움이 된다면 회담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 9일 언론과의 전화 콘퍼런스에서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며 "정상회담보다 낮은 수준에서든지, 그것이 고위 지도자들이 다시 함께 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만약 적절하고, 개최하기에 유용한 활동이 있다면…"이라며 거론,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이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이 '충분한 진전'을 정상회담 성사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함에 따라 북미간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을 경우 대선 전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 성사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아 보인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 대화 재개 의지를 재확인하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요구한 만큼 향후 북한이 어떠한 입장을 보이느냐에 따라 가능성을 완전히 닫아둔 것은 아니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김 제1부부장은 당시 담화에서 "조미(북미)수뇌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면서도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