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방역 두마리 토끼 노린 일본…코로나 확산속도 5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09 08:45  

경제·방역 두마리 토끼 노린 일본…코로나 확산속도 5배↑

경제·방역 두마리 토끼 노린 일본…코로나 확산속도 5배↑
신규 확진 1천568명…일주일 사이에 1만명 가까이 늘어
연휴 중 귀성 자제 여부 지자체별 엇갈린 대응…신칸센 승차율↓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방역과 경제 활성화를 병행하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어정쩡한 대응을 하는 가운데 확진자 증가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8일 하루 동안 1천568명이 새로 보고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9일 보도했다.
전날(1천606명)과 지난달 31일(1천58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요일별 편차를 없애도록 지난달 5일부터 일주일 간격으로 신규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일본의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7월 5∼11일은 1천970명이었는데 같은 달 12∼18일은 3천332명, 19∼25일은 4천916명, 7월 26일∼8월 1일은 8천95명, 이달 2∼8일은 9천546명이었다.
주당 신규 확진자 수가 4주 사이에 약 4.8배로 확대한 것이다.


감염 확산 방지를 우선시하기보다는 감염과 경제 활성화를 병행하는 정책을 선택한 것과 유전자 증폭(PCR) 검사 건수가 늘어난 것이 확진자 증가 속도 급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감염 예방과 양립하면서 사회·경제활동을 회복"해야 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지난달부터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강행 중이다.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자 도쿄를 고투 트래블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으나 감염은 이미 전국 각지에서 확산 중이다.
8일 신규확진자는 오사카부(大阪府) 178명, 아이치(愛知)현 177명, 후쿠오카(福岡)현 150명을 기록하는 등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큰 폭으로 늘었고 휴양지로 인기가 많은 오키나와(沖繩)현에서도 84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8일부터 많은 기업이 연휴를 시작한 가운데 도쿄도(東京都), 아오모리(靑森)현 등은 귀성 자제를 당부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8일 정오에 위치정보를 이용해 분석한 도쿄역 주변의 인파는 작년 비슷한 시기와 비교해 72% 정도 줄었다.
이날 오전 도쿄에서 출발한 고속열차 신칸센(新幹線) 자유석 승차율은 가장 높은 구간이 70%였고 낮은 곳은 5% 수준에 그치기도 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부(大阪府)지사는 고투 트래블도 실시하는 상황에서 연휴 귀성 자체는 문제없다고 주장하는 등 지자체별 대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휴 중 여행이나 고향 방문 과정에서 감염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PCR 검사는 실적은 이달 6일 2만5천224건으로 잠정 집계되는 등 앞서 긴급사태가 선언돼 있을 때 하루 1만명 미만에 머물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늘었다.
후생노동성은 전국에서 무리 없이 처리할 수 있는 PCR 검사가 하루에 약 5만2천건에 달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