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로 무·배추 도매가 작년보다 84%↑…가격안정대책 추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3 10:30   수정 2020-08-13 13:10

긴 장마로 무·배추 도매가 작년보다 84%↑…가격안정대책 추진

긴 장마로 무·배추 도매가 작년보다 84%↑…가격안정대책 추진
농식품부,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보고…"장마 후 점차 안정 전망"
필요시 정부 비축물량 등 방출…병충해 증가 대비 긴급 방제작업



(세종=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집중호우 피해와 긴 장마로 인한 일조량 부족으로 최근 채소 가격이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보고자료에서 농축산물 가격이 평년보다 높은 수준에서 뚜렷한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농축산물 도매가격지수는 지난 1월 104.4에서 3월 105.1, 5월 110.5, 7월 114.7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특히 기상 상황에 영향을 많이 받는 채소류는 침수 피해와 작황 악화에 따른 출하작업 지연으로 가격이 강세를 나타냈다.

◇ 배추 도매가 포기당 4천113원, 무는 개당 1천276원…작년대비 각각 84% 올라
품목별로 보면 배추 도매가격은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인 6월 포기당 2천472원에서 7월 3천474원, 8월 상순 4천113원으로 상승했다. 8월 상순 가격은 작년보다 84%, 평년보다 33% 오른 수치다.
무 도매가격 역시 개당 6월 1천165원, 7월 1천132원, 8월 상순 1천276원으로 올랐다. 지난해보다는 84% 올랐고 평년과 비교해서는 8% 내렸다.
상추, 애호박 등 시설채소는 침수 피해와 일조량 부족에 따른 생육 부진으로 출하량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상추 도매가격은 6월 1㎏당 4천739원에서 8월 상순 1만4천170원, 같은 기간 애호박은 1㎏당 1천621원에서 4천539원으로 3배 가까이 상승했다. 작년, 평년과 비교하면 상추는 각각 17%와 59%, 애호박은 22%와 73% 올랐다.
농식품부는 장마철 높은 습도와 일조량 부족 등으로 생육여건이 불량해 이달 하순까지 가격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상여건이 호전되면 2∼3주 후 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과일의 경우 2019년산 저장 과일인 사과와 배는 지난해나 평년보다 강세인 반면, 제철 햇과일인 복숭아나 포도는 잦은 강우에 따른 당도 저하로 품질이 하락해 가격이 낮게 형성된 상태다.
사과 도매가격은 6월 10㎏당 4만471원에서 8월 상순 3만6천985원으로 떨어졌으나 지난해보다는 35%, 평년보다는 39% 높은 수준이다.
복숭아 도매가격은 7월 상순에는 평년보다 34% 높은 4.5㎏당 1만9천596원이었으나 8월 상순에는 평년 대비 9% 하락한 1만2천204원으로 내려갔다.
사과는 2020년산 조생종 출하량이 줄고 만생종 생육이 부진해 당분간 가격이 계속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복숭아·포도는 장마가 끝난 후 가격을 회복할 전망이다.

◇ 쌀은 80㎏당 19만1천356원…평년 대비 19.8% 상승
쌀은 가정용 소비 증가 등으로 평년 대비 높은 수준에서 안정적 흐름을 보였다.
쌀 산지가격은 80㎏당 지난달 5일 19만80원에서 지난 5일 19만1천356원으로 비슷한 수준이다. 평년보다는 19.8% 올랐다.
감자는 고랭지감자의 출하작업이 지연되면서 6월 20㎏당 2만4천643원에서 8월 상순 평년보다 14.5% 높은 2만7천168원으로 상승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후 가격이 뛰었던 돼지고기와 소고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정소비가 계속돼 가격이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소고기 도매가격은 6월 1㎏당 1만9천832원에서 8월 상순 2만925원으로 소폭 상승했다. 작년과 평년보다는 각각 18%, 16% 높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6월 1㎏당 4천734원에서 8월 상순 4천364원으로 소폭 하락했으나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작년보다는 12% 올랐고 평년과 비교하면 7% 내렸다.
닭고기는 도축량이 늘어 산지가격이 6월 1㎏당 1천61원에서 8월 상순 832원으로 떨어졌다. 평년보다도 40% 낮은 수준이다.

◇ 정부·농협, 비축물량-계약재배 물량 제때 방출해 가격 안정 유지
정부와 농협은 비축 물량과 계약재배 물량 등을 제때 방출해 농축산물 가격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도록 할 방침이다.
배추·무는 수급 상황에 따라 정부 비축물량과 농협 출하조절시설 비축물량 등을 탄력 방출한다. 필요시 일일 방출량은 50∼100t이다.
애호박, 오이, 가지 등은 조기정식(심기)과 생산 회복을 지원하고, 농협계약재배 물량을 조기 출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장마로 가격이 급등한 시설채소는 대형마트 등에서 할인 행사를 진행해 소비자의 부담을 덜 예정이다.
농협은 이날부터 열흘간 전국 하나로마트 2천300곳에서 '호우 피해 농산물 팔아주기' 특별 할인 판매를 진행하고, 대형마트는 주요 엽채류를 구매할 경우 1만원 한도 내에서 20%를 할인해주는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산물 수급안정 비상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주요 채소류의 생육 상황과 주산지 동향, 방제 실적, 수급 상황 등을 매일 점검하고 있다"며 "농협, 지방자치단체 등과 장마 후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병충해 발생이 증가하는 것에 대비해 긴급 방제 작업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