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욱일기 나부낀 야스쿠니…'독도는 일본땅' 셔츠 입고 참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5 17:39   수정 2020-08-16 00:24

[르포] 욱일기 나부낀 야스쿠니…'독도는 일본땅' 셔츠 입고 참배

[르포] 욱일기 나부낀 야스쿠니…'독도는 일본땅' 셔츠 입고 참배
참배객 "A급 전범 명예 회복됐다…총리가 매년 참배해야" 주장
36도까지 치솟은 폭염 속에 참배행렬 200m 이어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명예가 회복돼 이제 전범이 아닙니다."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참배하러 가는 중이라고 밝힌 성(姓)이 '쓰지'인 39세 남성에게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등 A급 전범 14명이 이 신사에 합사된 사실을 아느냐고 묻자 이렇게 반응했다.
그는 일본 중의원이 1953년 8월 가결한 '전쟁범죄에 의한 수형자의 사면에 관한 결의' 등 일련의 조치를 염두 두고 이런 주장을 한 것으로 추정됐다.
또 한국이나 중국 등이 각료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항의하는 것이 "내정 간섭"이라고 단언해 한없는 역사 인식의 차이를 실감하게 했다.

이날 기자가 찾아간 야스쿠니신사에서는 이처럼 침략의 역사를 덮거나 망각한 이들의 움직임이 눈에 두드러졌다.
한 무리의 남성들이 "대동아전쟁은 성전(聖戰)이다", "아베 총리는 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공식 참배하라", "헌법개정 자위군비" 등 침략전쟁에 대한 사죄와 반성을 부정하는 문구가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모여 있는 것이 우선 눈에 들어왔다.
대동아전쟁은 제국주의 일본이 태평양 전쟁을 미화하고 정당화하기 위해 사용한 표현이다.
패전 후 일본을 점령한 연합국총사령부(GHQ)가 사용을 금지하기도 했던 용어인데 한술 더 떠 성스러운 전쟁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일본군 복장을 하고 일본도나 총을 든 이들도 변함없이 신사 한쪽을 차지하고 참배객의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었다.
욱일기를 앞세운 이들은 10여명 단위로 '하이덴'(拜殿) 앞에 몰려가 고개 숙여 참배했다.
정오 무렵이 되자 일본 부도칸(武道館)에서 열린 '전국전몰자 추도식'이 신사 경내에 설치된 스피커로 음성 중계됐다.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발언이 끝나자 대기 중이던 일부 참배객들이 "덴노헤이카 반자이"(天皇陛下万歲)라고 외치며 만세 삼창을 했다.
약간의 간격을 두고 평소 혐한(嫌韓)시위를 주도한 것으로 악명이 높은 단체 회장을 따라 15명 정도가 집단으로 참배했다.

욱일기를 배경으로 "일본국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를 입은 이들도 포함돼 있었다.
식민지 지배와 침략 전쟁으로 세계 여러 나라 국민들에게 많은 고통을 안기고 종국에는 인류 사상 최초의 원폭을 당한 국가의 수도 복판에서 제국주의 시절을 미화하는 언동이 변함없이 되풀이되는 셈이었다.

야스쿠니신사가 있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의 이날 낮 최고 기온은 36.1도까지 치솟았다.
그럼에도 신사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 1m 간격으로 표시한 대기 위치를 따라 참배객의 행렬은 200m가량 이어졌다.
2시간가량을 직사광선 아래 기다려 전범을 신으로 모시는 시설에 고개를 숙인 이들에게서 역사에 대한 반성이나 주변국에 대한 배려의 목소리를 찾기는 어려웠다.
조부가 전사했다고 밝힌 50대 회사원은 일본 총리와 일왕이 매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주변국에서 시끄럽게 하지만 이는 공산주의적인 공작이다. 매년 참배하러 오면 더는 뉴스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엉뚱한 주장을 했다.
한 여성(68세)은 "유족은 아니지만 내가 지금 행복하게 사는 것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의 덕"이라고 이날 참배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날 열린 추도식에서 했던 "우리들이 향유하고 있는 평화와 번영은 전몰자 여러분의 고귀한 희생 위에 쌓아 올린 것"이라는 발언과 닮은 꼴로 느껴졌다.
이 여성은 각료나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할지 말지는 "개인의 선택"이라며 "왜 남의 나라가 참견을 하느냐"고 덧붙였다.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서 A급 전범 전원의 무죄를 주장한 라다비노드 팔(1868∼1967) 판사를 기리는 비석 앞에 고개를 숙이는 참배객의 발길도 이어졌다.
신사 측은 전쟁 박물관인 유슈칸(遊就館)에 이른바 '자살 특공대'가 탔던 '영식함상전투기'(零式艦上戰鬪機, 일명 제로센)를 전시하고 "격투 성능과 항속력에서 세계 최강을 자랑했다"는 설명 문구를 달아 놓았다.

공교롭게도 이날 아베 정권 발족 후 가장 많은 각료(4명)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정권이 연속 7년 넘게 이어진 가운데 일본 정치권과 시민 사회가 함께 우경화한 것을 상징하는 듯했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