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코로나 경각심 높이려 귀신분장 이어 관 전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0 12:21  

인도네시아, 코로나 경각심 높이려 귀신분장 이어 관 전시

인도네시아, 코로나 경각심 높이려 귀신분장 이어 관 전시
자카르타 교차로에 '관과 마네킹'…누적 확진자 14만4천명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붐비는 교차로에 빈 관과 방호복 차림 마네킹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20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자카르타 남부 맘팡 프라파탄의 교차로에 빨간색 글씨로 '코로나19 희생자'라고 쓴 관과 방호복, 마스크, 페이스쉴드 차림의 마네킹이 전시됐다.
교차로를 지나던 시민과 차량 운전자들은 '관과 의료진'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맘팡 프라파탄 지역 담당 공무원은 "빈 관을 전시한 행동이 다소 극단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관이 세워진 자리 건너편에 국수 가게를 하는 무하맛 솔레는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좀 더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카르타 주 정부는 시내 다른 지역 교차로에 관과 의료진 마네킹 설치를 늘릴 예정이다.



앞서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 푸르워조의 한 마을이 코로나19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전통 귀신 '뽀쫑'(Pocong) 차림 경비를 마을 입구에 배치해 화제가 됐다.
이 마을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른 진입로를 모두 막고, 뽀쫑이 지키는 출입구 한 곳만 남겨뒀다.
인도네시아의 이슬람식 장례 절차는 시신을 일정 규격 천으로 감싸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여섯 곳을 끈으로 묶어 단단히 고정한다. 이렇게 묶어둔 시신을 '뽀쫑'이라 부른다.
이 마을 대변인은 "뽀쫑은 우리에게 죽음을 상기시킨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조치에 동참하지 않는 사람은 뽀쫑이 될 수 있다"고 귀신 차림 경비를 세우는 이유를 밝혔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매일 2천명 안팎을 이어가고 있다.
확진자 수는 전날 1천902명 추가돼 누적 14만4천945명이고, 사망자는 6천346명이다.
자카르타의 확진자가 3만465명으로 21%를 차지해 가장 많다.
자카르타 주 정부는 4월 10일부터 8주 동안 '대규모 사회적 제약'(PSBB)이라는 준봉쇄 조치를 시행한 뒤 6월부터 사무실 근무, 식당 매장 내 식사 등을 허용하는 전환기 규정을 이달 27일까지 시행 중이다.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는 최근 "자카르타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기에 단계적 정상화 정책에 '비상 브레이크'를 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잡는 귀신들?…"집 나오면 죽음뿐" / 연합뉴스 (Yonhapnews)
noano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