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다음주 기내식사업 매각 SPA 체결…자구안 속도내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0 15:40  

대한항공, 다음주 기내식사업 매각 SPA 체결…자구안 속도내나

대한항공, 다음주 기내식사업 매각 SPA 체결…자구안 속도내나
서울시와 갈등 빚은 송현동 부지 놓고 권익위 중재 착수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설승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던 대한항공[003490]이 기내식 사업 매각 등 자구안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항공업계 업황 회복이 요원한 가운데 유동성에 다소 숨통이 트일지 주목된다.
2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르면 다음 주 중에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와 기내식기판 사업본부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7일 '알짜 사업부'인 기내식 사업과 기내면세품 판매사업을 매각하기 위해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 한앤컴퍼니는 최근 기내식 생산시설 실사 등을 마쳤다.
기내식기판 사업본부의 매각 금액은 대략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은 최종 가격을 놓고 협상 중이며, 대한항공에 대한 우선매수권 부여 등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이미 지난달 추진한 유상증자에서 흥행에 성공하며 1조1천27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한 상태다.
대한항공의 일반 공모(실권주·단수주) 청약에만 3조7천억원이 넘는 뭉칫돈이 몰리며 124.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유동성 위기 타개책으로 추진한 자구안을 통해 2조원 넘게 확보하게 된 셈이다.

앞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4월 대한항공에 1조2천억원을 지원하면서 내년 말까지 2조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요구했다.
대한항공은 이와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윌셔그랜드센터의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을 놓고 투자자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담보 대출 금액은 아직 정해진 바 없으나 시장 안팎에서는 3천억원 안팎의 수준일 것으로 보고 있다.
왕산마리나를 보유한 왕산레저개발 지분의 연내 매각도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이 서울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송현동 부지 매각과 관련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날부터 논의에 착수해 귀추가 주목된다.

권익위는 이날 오전 서울시와 대한항공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양측의 입장을 청취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대한항공은 앞서 자구안으로 연내 최소 5천억원에 송현동 부지를 매각하는 계획을 세웠으나 서울시가 송현동 부지의 공원화 방침을 내세우며 공개 매각이 무산되는 등 자구안 추진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에 대한항공은 6월12일 권익위에 서울시의 문화공원 추진으로 송현동 부지 매각 작업에 피해를 봤다며 행정절차 중단을 서울시에 권고해달라는 고충 민원을 낸 바 있다.
권익위는 양측의 입장 차가 큰 점을 고려해 민원 처리 시한(60일)을 내달 12일로 한 차례 연장했으며, 상황에 따라 추가 연장도 검토할 계획이다. 필요시 이해 관계자의 의견도 추가로 들을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날 신청 마감인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기업 자산 매입 프로그램에는 신청하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송현동 부지에 대한 권익위의 중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자산을 매각할 때 적정 가격으로 팔 수 있도록 캠코를 중심으로 자산 매각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하면서 대한항공이 이를 통해 송현동 부지 매각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 바 있다.

대한항공은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신청도 일단 보류한 상태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신청 기한이 연말까지인 만큼 송현동 부지 매각 등 자구안의 진행 상황과 하반기 사업 성과 등을 따져 연말에 내년도 필요한 자금 규모에 맞춰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화물 실적이 잘 나온 데다 유상증자와 기내식 매각 등으로 필요한 자금을 어느 정도 확보해 올해 하반기까지는 버틸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코로나 사태 확산 변수 등이 있어서 내년 상반기에는 추가 자금 조달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 국면에서 화물 사업이 성과를 내며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2분기 영업이익 1천485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하는 등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한 바 있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