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년간 빙하 등 얼음 28조톤 사라졌다…해빙속도도 빨라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5 13:22   수정 2020-08-25 13:45

"20여년간 빙하 등 얼음 28조톤 사라졌다…해빙속도도 빨라져"

"20여년간 빙하 등 얼음 28조톤 사라졌다…해빙속도도 빨라져"
영국 연구진 "빙하·빙상·빙붕 등 수조톤 녹아"
온실가스 배출로 해빙속도 더 빨라질것…해수면 상승 등 우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1994년부터 지구에서 녹아내린 빙하, 빙상 등 얼음이 28조 톤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해빙 속도도 점점 빨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에든버러대, 리즈대 연구팀은 빙하연구 관련 국제학술지 '빙권'(The Cryosphere)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일간 인디펜던트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1994∼2017년 남극·그린란드의 빙상(대륙빙하), 전 세계 각지의 빙하, 남극·북국의 해빙(海氷)과 빙붕의 상태를 연구한 결과 이들 지역 전체에서 얼음 28조 톤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의 공동 저자이자 리즈 대학 소속 연구원인 이소벨 로런스 박사는 특히 얼음이 녹는 속도가 급격히 빨라지는 점이 우려된다고 인디펜던트에 전했다.
그는 "1990년대 이후 20년 동안 해빙 속도가 연간 0.8조 톤에서 1.2조 톤으로 증가했다"며 "대략 10년 사이 57%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온실가스 배출이 계속 늘고 있어서 해빙 속도도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연구팀은 이처럼 얼음이 녹으면 해수면 상승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바다에 떠 있는 얼음은 녹아도 해수면 상승에 직접 영향을 주진 않지만, 남극과 그린란드의 빙상 등 육지에 붙어 있는 얼음은 해수면과 밀접하게 연관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994∼2017년 전 세계 해수면이 약 3.5cm 상승한 데는 이들 지역의 빙상, 빙하가 녹은 게 영향을 줬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경우 그린란드와 남극의 빙상이 녹아 이번 세기말까지 전 세계 해수면이 25∼30㎝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팀은 빙하, 빙상은 민물로 구성돼 있어서 녹으면 주변 바다의 염분이 달라질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빙하, 빙상이 녹아 다량의 담수가 유입된 지역과 인근 바다의 염분 차가 크면 해류의 움직임을 비롯한 해양 순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일부 모델이 예측한 것처럼 담수 유입이 전 세계 해양 순환에 변화를 초래한다면, 장기적으로 전 세계 기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