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지 몰린 디즈니, '뮬란' 논란에 "많은 문제 일으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2 02:13  

궁지 몰린 디즈니, '뮬란' 논란에 "많은 문제 일으켰다"

궁지 몰린 디즈니, '뮬란' 논란에 "많은 문제 일으켰다"
뮬란 흥행 타격 가능성에 "예측 안한다" 답변 피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작 영화 '뮬란' 논란으로 매서운 비판에 직면한 월트 디즈니가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며 곤혹스러워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크리스틴 매카시 디즈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위구르인 인권 탄압이 자행된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뮬란' 촬영을 진행한 것에 대해 문제점을 인정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카시 CF0는 전날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주최한 미디어·통신·엔터테인먼트 업계 온라인 콘퍼런스 행사에서 뮬란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것은 우리에게 많은 문제를 야기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신장 촬영을 허가해준 중국 현지 공안국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메시지를 엔딩 크레딧에 넣은 것에 대해선 "영화 제작을 허락한 나라와 지방 당국을 엔딩 크레딧에서 언급하는 것은 관행"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실제 뮬란 촬영은 주로 뉴질랜드에서 이뤄졌고, 중국에서는 (신장뿐만 아니라) 20여곳에서 촬영을 진행했다"며 "엔딩 크레딧에는 중국과 뉴질랜드를 모두 언급했다"고 곤혹스러워했다.
중국에서 막 개봉한 뮬란이 최근 논란으로 흥행에 타격을 받을 가능성에 대해선 "나는 흥행을 예측하는 사람 아니다"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중국 당국은 뮬란 논란으로 위구르인 인권 탄압 문제가 다시 주목을 받기 시작하자 중국 현지 언론사에 뮬란에 대한 보도 금지 지침을 내렸다.
버라이어티는 "중국의 보도금지 지침이 뮬란에 고통을 더하고 있다"며 "높은 수익을 올리기를 원했던 디즈니에게는 상당히 실망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