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실거주 목적 집 구입땐 계약갱신 거절 가능' 법안 발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8 10:11  

김은혜, '실거주 목적 집 구입땐 계약갱신 거절 가능' 법안 발의

김은혜, '실거주 목적 집 구입땐 계약갱신 거절 가능' 법안 발의
"집 못 파는 일시적 1가구 2주택자 등 선의의 피해 속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실거주를 목적으로 주택을 매입했을 때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을 거절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개정된 주임법에 대해 실거주 목적으로 집을 구입하는 경우라도 집에 대한 등기를 하기 전 기존 세입자가 이미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했다면 계약을 갱신해줘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


김 의원의 주임법 개정안은 제6조3에 규정돼 있는 임차인의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있는 조건에 '새로 주택을 매입하는 양수인이 실거주를 목적으로 매매계약을 체결하는 경우'를 포함했다.
이렇게 되면 집 계약자가 등기 전이라도 실거주할 예정이라면 세입자의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할 수 있게 된다.
정부의 유권해석 이후 많은 논란이 제기됐다.
새로 집을 취득한 이가 실거주할 목적이라고 해도 바로 입주하지 못하고 기존 세입자에게 2년간 집을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는 세입자 보호를 우선으로 하는 주임법의 취지를 충실히 따른 해석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투기과열지구에서 새로운 집을 사면서 기존 주택 처분 조건으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이들은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버리면 기한 내 집을 팔 수 없어 불이익을 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담대를 받아 조정대상지역의 주택을 매입한 경우 6개월 이내에 해당 주택에 전입을 해야 하지만 기존 세입자가 있으면 입주를 하지 못할 수도 있다.
정부가 유권해석으로 오히려 갭투자를 부추긴다는 지적도 나온다.


세입자가 있는 집을 사면 실거주를 하지 못하고 2년은 임대로 돌려야 하기 때문이다. 매도자 입장에선 불가피하게 세를 놓고 있는 집을 처분해야 하는 경우 갭투자자 외에는 집을 팔 수 없다.
김은혜 의원은 "현재 세입자가 있는 주택은 거래 자체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현행법은 집을 장만하고 싶은 1가구 1주택 희망 가족이나 일시적 1가구 2주택자들의 피해를 만들고, 나중에는 결국 임차인마저 거주할 주택을 찾지 못하는 사태를 양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