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애리조나·메인서 트럼프 압도…노스캐롤라이나 팽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9 02:28  

"바이든, 애리조나·메인서 트럼프 압도…노스캐롤라이나 팽팽"

"바이든, 애리조나·메인서 트럼프 압도…노스캐롤라이나 팽팽"
NYT·시에나대 여론조사…공화당 상원 다수당 수성 '빨간불'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몇몇 격전지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NYT와 미 시에나대의 지난 10∼16일 애리조나·메인·노스캐롤라이나주 공동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애리조나와 메인에서 큰 격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애리조나에서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49% 대 40%로, 메인에서는 55% 대 38%로 각각 리드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45%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4%)을 앞섰으나 차이는 미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애리조나 유권자 653명(오차범위 ±4.1%), 메인 유권자 663명(오차범위 ±5.1%), 노스캐롤라이나 유권자 653명(오차범위 ±4.3%)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됐다.
해당 주들은 오는 11월 대선은 물론 연방의원 선거에서도 전체 승패를 가늠할 중요한 지역들이다.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중 가장 취약한 것으로 여겨지는 현역 의원 3명이 이들 3개주 소속이기 때문이다.
NYT·시에나대 여론조사에서 마사 맥샐리(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은 마크 켈리 민주당 후보에 8%포인트 차(42% 대 50%)로, 수전 콜린스(공화·메인) 상원의원은 새라 기드온 민주당 후보에 5%포인트차(44% 대 49%), 토머스 틸리스(공화·노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칼 커닝햄 민주당 후보에 5%포인트차(37% 대 42%)로 각각 뒤졌다.
이들 3명이 모두 패하면 전체 상원 100석 중 53석을 보유한 공화당의 다수당 지위가 무너질 수 있다.
만약 민주당이 기존 의석을 모두 지키고 3석을 더 가져온다면 상원에서 공화당과 50대 50으로 동률을 이루고, 여기에 바이든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러닝메이트인 카멀라 해리스가 부통령으로서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NYT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잘못 대처한 것이 자신의 재선은 물론 공화당의 상원 다수당 지위까지 위태롭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