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혼술 확산에 와인 수입 늘고, 위스키는 급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4 06:01  

홈술·혼술 확산에 와인 수입 늘고, 위스키는 급감

홈술·혼술 확산에 와인 수입 늘고, 위스키는 급감
무역협회 통계, 1∼8월 일본 맥주 수입액은 90.6% ↓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술집 대신 집에서 즐기는 '홈술' '혼술'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와인 수입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흥주점 등에서 많이 팔리는 위스키 수입액은 두 자릿수대 감소율을 보였다.
24일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8월 와인 수입금액은 1억8천900만달러(약 2천200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9.5% 증가했다.
특히 휴가철이 낀 8월에는 43.0%나 급증했다. 지난해 8월 4.3%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휴가를 집에서 보낸 '집콕족'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년 대비 연간 와인 수입액 증가율은 2017년 9.7%에서 2018년 16.2%로 껑충 뛴 뒤 지난해에는 6.3%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보면 프랑스산이 5천300만달러로 가장 많이 수입됐다. 이어 칠레,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산 등의 순이었다. 특히 미국산 와인 수입액은 50.8%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위스키 수입액은 7천400만달러로 26.6% 급감했다. 와인 수입액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집합금지 명령과 사회적 거리 두기로 위스키 소비가 많은 유흥주점 영업이 타격을 받으면서 수입액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연간 위스키 수입액은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시행된 2016년 11.7% 급감했고, 2017년에도 8.2% 줄었다. 2018년 1.6%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는가 싶더니 지난해 다시 0.7% 감소로 돌아섰다.

맥주 수입액 역시 1억5천7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1% 줄었다.
특히 일본 맥주 수입액은 400만달러로, 감소 폭이 90.6%에 달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풀이된다. 국내 연간 맥주 수입액 가운데 일본 맥주 비중은 2018년까지만 해도 가장 많은 25%에 달했으나, 올해는 2.5%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중국 맥주 수입액도 2천만달러로 두 자릿수대(26.9%)로 감소했다. 반면 네덜란드산은 2천800만달러, 미국산은 2천700만달러로 각각 38.1%, 25.2% 증가했다.
fusionj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