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표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텍사스도 위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25 04:11   수정 2020-09-25 11:56

여성표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텍사스도 위협

여성표 등에 업은 바이든, 트럼프 텃밭 텍사스도 위협
NYT 여론조사 결과 텍사스서 3%포인트 차…조지아는 동률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의 텃밭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현지시간) 시에나대학과 지난 16∼22일 아이오와·조지아·텍사스주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에서 45%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42%)을 3%포인트 앞섰다. 아이오와주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9% 포인트 차로 승리한 지역이다.
공화당의 아성으로 불리는 텍사스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43%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트럼프 대통령(46%)과의 격차는 3%포인트였다.
남부 조지아주에선 45%대 45%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률을 기록했다.
NYT는 바이든 후보가 여성 유권자들의 높은 지지 덕분에 공화당 성향의 지역에서도 선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의 여성 유권자들 사이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14%포인트나 앞섰고, 조지아주에서도 트럼프 대통령보다 10%포인트 높은 여성 유권자 지지율을 기록했다.
바이든 후보는 텍사스주 여성 유권자 사이에서 8%포인트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남성 유권자 지지율에선 트럼프 대통령에 16%포인트나 밀렸다.
한편 이번 조사에선 6주도 남지 않은 대선에서 지지할 후보를 이미 결정했다고 답변한 유권자가 10명 중 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아이오와 유권자 501명(오차범위 ±5.0%), 조지아 유권자 523명(오차범위 ±5.0%), 텍사스 유권자 653명(오차범위 ±4.0%)을 대상으로 각각 진행됐다.
한편 아이오와주에선 공화당 소속 조니 언스트 상원 의원(40%)이 민주당의 테레사 그린필드 후보(42%)에게 2%포인트 차이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ko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