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와중에 뉴욕서 1만명 결혼식 계획…주지사 'NO'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0-19 01:28  

코로나 와중에 뉴욕서 1만명 결혼식 계획…주지사 'NO'

코로나 와중에 뉴욕서 1만명 결혼식 계획…주지사 'NO'
정통파 유대교도 초대형 결혼식 정보 입수해 금지명령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뉴욕주 당국이 1만명 이상의 초대형 결혼식 정보를 사전에 입수해 금지했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과 NBC뉴욕 등에 따르면 뉴욕주 로클랜드카운티 셰리프국은 오는 19일 뉴욕시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에서 1만명 넘는 하객이 모이는 결혼식이 열릴 예정이라는 첩보를 최근 입수했다.
뉴욕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0명 이상의 친목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카운티 당국은 1만명 이상 결혼식이 이러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 위반이라는 점을 사전 경고했고, 뉴욕주 보건국은 16일 결혼식 금지 명령을 내렸다.
현지 언론들은 문제의 결혼식 계획이 정통파 유대교도의 결혼 행사라고 전했다.
뉴욕시에서는 지난 봄 코로나19 대유행 때 유대교 결혼식에서 집단으로 확진자가 쏟아져나온 사례가 있고, 최근 감염자 재증가로 학교 오프라인 수업과 실내 식당 영업 금지 등의 제한 조치가 내려진 뉴욕시 일부 지역들도 대부분 정통파 유대교도가 많이 사는 곳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전날 브리핑에서 "그런 결혼식이 열릴 예정이라는 정보를 입수해 조사한 결과 사실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결혼할 수는 있지만 결혼식에 1천명 넘게 모일 수는 없다. (사람이 덜 모여도) 결과는 똑같고 심지어 더 저렴하다"고 말했다.
최근 뉴욕시 브루클린과 퀸스 일부 지역의 정통파 유대교도들은 코로나19 재증가에 따른 예배 금지 등 규제 조치에 격렬하게 항의하며 주 당국과 충돌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쿠오모 주지사를 상대로 '반유대주의적 차별' 혐의로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뉴욕주는 지난 봄 코로나19 1차 대유행의 '진앙' 격으로 2만3천명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