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K웹툰, 프랑스 '망가'시장 잠식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4-07 17:54  

"K웹툰, 프랑스 '망가'시장 잠식할 것"

디디에 보르그 프랑스 델리툰 사장


[ 유재혁 기자 ] 한국의 원조 웹툰이 투자를 통해 처음으로 해외에 진출했다. 다우그룹 계열 키다리이엔티는 프랑스 최대 웹툰 플랫폼 델리툰과 독점 유통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우수 웹툰 100여편을 올 연말까지 공급하기로 했다. 키다리이엔티의 모기업 다우기술은 지난 1월 델리툰 지분 30%를 인수했다. 최근 방한한 델리툰의 디디에 보르그 사장(사진)을 서울 여의도 키다리이엔티에서 만났다.

“프랑스는 웹툰 도입 단계여서 콘텐츠가 절대 부족합니다. 2011년 설립한 델리툰에는 한국 웹툰이 94%, 프랑스 웹툰이 6% 정도예요. 지난해까지 무료 서비스를 하다 올해 1월부터 유료로 전환했죠. 유료회원은 1만명 정도입니다. 월 3만명 수준의 방문객을 월 10만명 규모로 늘리고, 이 중 5%를 신규 유료고객으로 전환해가는 게 목표입니다.”

델리툰은 ‘밸런스’ ‘카니발’ ‘캠핑은 빡세’ ‘영 건’ ‘마실’ ‘살아있다’ 등 한국 웹툰 12편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총수’ ‘독고’ ‘통’ 등 웹툰 100여편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프랑스에서 한국 웹툰의 사업 전망은 밝다. 보르그 사장은 “프랑스인들도 블로그를 통해 짤막한 디지털 만화를 보는 것에 익숙하다”며 “4억유로 규모인 프랑스 만화시장의 40%를 일본 만화(망가)가 차지하고 있는데, 한국 웹툰이 이 부분을 잠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만화의 미래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한국 웹툰을 발견했다고 한다. 미국과 일본에도 여러 가지 미래형 콘텐츠가 있지만 웹툰의 완성도가 최고였다는 것. 웹툰은 본질적으로 만화와 같지만 호흡이 역동적이고 사용자 친화적인 게 강점이라고 그는 평가했다. 액정화면으로 보면 영화 같은 감정과 느낌이 든다고 호평했다.

“웹툰은 세계 모든 만화를 수용할 수 있는 포맷입니다. 한 면에 수십 페이지를 연결해볼 수 있으니까요(해외 디지털만화는 페이지별로 구분돼 있다). 한국산 웹툰은 내용 면에서도 중독성이 있어요. 스릴러와 어드벤처물은 영화와 비슷하고, 코믹한 로맨스물도 재미있습니다. 코미디물 위주인 프랑스 만화에 비해 다양합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3월 안에 반드시 매수해야 할 3종목! 조건 없이 공개
매일 200여건 씩 업데이트!! 국내 증권사의 리서치 보고서 총집합! 기업분석,산업분석,시장분석리포트 한 번에!!
한경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를 통해서 다양한 투자의견과 투자종목에 대한 컨설팅도 받으세요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한경+ 구독신청]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