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도끼 "반려견 구름이, 의료사고로 사망…동의없이 재수술" 슬픔+분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0-12 15:02   수정 2018-10-12 15:11

도끼 "반려견 구름이, 의료사고로 사망…동의없이 재수술" 슬픔+분노


래퍼 도끼가 자신의 반려동물이 의료사고 끝에 숨졌다고 밝혔다.

그는 12일 새벽 사진의 SNS에 반려견의 사진과 함께 "9살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고 썼다.

도끼는 "구름이는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의 동의 없이 수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한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을 했고 숨을 거뒀다"면서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게 맞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가구가 늘어나고 있는 요즘, 말 못하는 동물의 의료 사고가 늘고 있다. 유명 동물병원에서 의료사고를 내고 진료기록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특히 동물병원의 의료사고에 대한 처벌과 배상 기준이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아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