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두산중공업 위기, 원전산업 붕괴 알리는 신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1-22 17:52  

[사설] 두산중공업 위기, 원전산업 붕괴 알리는 신호다

원자력발전 설비와 기기 등을 만드는 두산중공업이 휘청이고 있다. 탈(脫)원전 정책에 따른 신규원전 4기 건설 중단 결정으로 직격탄을 맞은 탓이다.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85.5% 급감했고, 같은 기간 매출도 11.6% 줄었다.

앞으로가 더 큰일이다. 두산중공업 원자력사업부는 우여곡절 끝에 공사를 재개한 울산 신고리 5, 6호기 이후엔 일감이 전혀 없다. 한국전력이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잃은 데서 보듯, ‘탈원전’을 외치며 원전 건설을 중단한 나라에 누가 공사를 맡기려 할지 의문이다.

신규 수주가 쪼그라들면서 두산중공업 전체 임원의 35%가 퇴임했고, 2차 구조조정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 과장급 이상 직원에 대해선 유급휴가, 전출도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려움을 겪는 건 두산중공업만이 아니다. 마지막 원전인 신고리 5, 6호기 공사가 끝나는 대로 중소 부품업체들은 아예 문을 닫아야 할 처지다.

국내 유일의 원자력 주기기(원자로, 증기발생기, 터빈발전기) 업체인 두산중공업과 부품업체들의 추락은 원전산업 붕괴를 알리는 신호다. 기업이 이 정도면 원전 생태계 곳곳이 이미 고사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고 봐야 한다.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원자력연구원만 해도 ‘탈원전’을 주장하는 플래카드 홍수 속에 갇힌 채 원장이 중도 사퇴를 당했다. 대덕연구단지에서는 “기관장이 파리 목숨이 됐다”는 탄식이 흘러나온다. 최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방문을 계기로 혁신적 원자로 연구 등에 손잡은 미국·일본과는 거꾸로 한국은 연구에서마저 소외당하는 분위기다.

원전과 관련한 정부기구와 공공조직은 모조리 반핵 시민·환경단체들 손에 들어간 상태나 다름없다. 정부 부처도 이들 앞에서 눈치를 살피기 바쁘다. 얼마 전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민의 68%가 원자력 발전의 유지 또는 확대를 지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에, “한국 갤럽에 조사를 의뢰한 곳이 원자력학회”라며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세계 최고를 넘보던 산업이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는데 어쩌다가 설문조사나 트집잡는 산업부가 됐는지 모르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는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에서 “에너지정책을 기초로 원전 기술력과 원전산업 국제 경쟁력을 유지·발전시키기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합의했지만, 탈원전 정책을 수정하지 않는 한 ‘말장난’에 불과하다. 이대로 가면 기업도, 산업도 다 몰락이 불가피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