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신한은행의 새 시도 '분야별 채용'…직무급제 힘 더할까

조연 기자  ycho@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9-13 17:23

동영상재생



<앵커>

신한은행은 올 하반기 채용에 새롭게 `직무 분야별 채용`을 도입합니다.

위성호 행장이 스펙 위주로 뽑는 획일적인 채용 방식을 `재정의(Redefine)`하라고 주문한 결과인데요.

조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한은행은 올 하반기 은행권 최초로 `분야별 채용`을 도입합니다.

디지털과 빅데이터, 글로벌, IT 등 최근 은행권 생존전략으로 떠오른 디지털이나 글로벌 관련 전문 인력을 대거 모집합니다.

또 그동안 일반 직군으로 뽑았던 전통 은행업도 IB와 자금운용,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개인금융 등으로 구분해 각 분야별 맞춤형 채용을 추진합니다.

정형화된 자기소개서나 직무와 관련 없는 스펙 나열 항목은 없애고, 분야별 직무와 관련된 역량이나 경험, 성장 가능성을 판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채용 이후에도 해당 직무에 따라 경력을 관리해 각 분야별 스페셜리스트를 키우겠다는 전략입니다.

앞서 위성호 행장은 취임 직후 "지금과 같은 채용방식이 유의미한지 모르겠다"며 획일적인 채용 시스템을 재검토해보라고 주문한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미 해외에서는 골드만삭스가 `금융회사가 아닌 IT기업`을 표방한 것처럼, 앞으로 국내 은행들 역시 전통 은행업보다 4차 산업혁명 관련 인력 채용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나아가 업계 일각에서는 신한은행의 직무별 채용 시도가 향후 은행권 직무급제 도입의 한 계단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직무급제는 직무별 전문성과 난이도에 따라 임금을 차등 적용하는 인사 시스템으로, 채용단계부터 세분화된 직군에 따라 승진과 보상을 차별화하면 전문성 확대와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란 설명입니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은행들이 있으며, 국내에서도 2000년대부터 도입이 대두됐는데,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무급제를 성과연봉제의 대안으로 제시한 만큼 실행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을 필두로 한 시중은행 사측이 직무급제 도입 논의를 위한 TF를 금융노조에 제안한 가운데, 신한은행의 새로운 도전에 은행권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조연입니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