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서울시, 10개 도시철도 노선 추진

엄수영   boram@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3-07-24 17:43

<앵커>
서울시가 앞으로 10년 동안 10개의 도시철도 노선 신설을 추진합니다.
서울 어디서나 걸어서 10분 이내에 전철을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입니다.
엄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8년 이후 보류됐던 서울시의 철도건설 계획이 추진됩니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서울에 10개의 도시철도 노선을 신설하는 내용의 `서울시 도시철도 종합발전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의 약 38%가 아직도 지하철 이용이 불편한 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입니다. 서울 어디에 있든 10분 안에 도시철도를 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선정 노선은 신림선·동북선·서부선 등 7개 경전철 노선과 정부의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된 위례선· 지하철 9호선 연장 등 3개 노선입니다.
이외에도 화곡~홍대입구선과 신림선 연장, 9호선 추가 연장 등 3개 노선을 향후 5년 내에 재검토가 가능한 후보 노선으로 선정하고 차기 기본계획에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기존 10개 노선 외에도 `강남과 기존 도심, 여의도`를 삼각형으로 잇는 광역철도 3개 노선을 신설해 도시 혼잡도를 낮추자고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총사업비는 8조 5,533억원으로  이 가운데 정부와 서울시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전체 사업비의 절반인 4조 2천억원입니다.
신설되는 10개 노선 중 8개가 경전철인데, 박원순 시장은 최근 `세금먹는 하마`로 불리는 용인 경전철같은 사례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해 면밀히 검토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하철 9호선이나 우면산 터널 등에서 나타난 민자사업의 세금 낭비적 요소가 없는지에 대해서도 따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박원순 서울시장
"2008년 민자사업자가 했던 수요예측을 다시 재검정했습니다. 시 용역을 통해서 현재의 통행 수요와 통행 패턴에 따라서 보수적으로 재검정한 결과 민자사업자가 예측한 수요보다는 60~70% 선에서 재조정됐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
하지만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져 민간 사업자들이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이번에 발표된 서울시 도시철도 기본계획은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거쳐 내년 중 확정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엄수영입니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