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 WOW스타 - 장외주식투자 대표가이드 :: 한국경제TV
  • 네모안의세상
  • 와우밴드
  • 와우스탁론-30일 무이자 이벤트!
  • 오늘의 종목랭킹 1~10위 공개중!!
  • 해피독
  •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안오르는게 없다`...장난감 가격 7년 만에 최대폭 상승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1-11 08:53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장난감 가격은 전년보다 4.47% 상승했다.

이는 2009년 7.14% 상승한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폭이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6년 이후 1988년(13.35%), 1998년(4.74%) 등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수준이기도 하다.

장난감 가격은 다른 품목의 물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0% 내외의 상승률을 유지해온 것이 특징이다. 특히 2011∼2013년까지는 3년 연속 가격이 1% 내외 하락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4년 0.96% 상승하며 3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장난감 가격은 2015년에는 상승 폭이 2배 넘게 확대된 2.29%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또다시 2배 가까이 커졌다.

최근 장난감 가격의 상승세는 영유아 대상 상품·서비스 가격 중에서 특히 도드라지는 모양새다.

지난해 국무총리 산하 육아정책연구소의 `KICCE(육아정책연구소) 육아물가지수 연구`를 보면 2015년 9월 기준 영유아 대상 상품·서비스 가격 상승률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의 6.6배나 됐으며 이 중 장난감 가격 상승 폭은 6.40%로 조사 대상 중 두 번째로 컸다.


장난감 외 유·아동 양육 관련 품목 가격도 줄줄이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유모차 가격은 1년 전보다 3.72% 올랐다.

2011년 물가지수 산정에 포함된 이후 4년 연속 감소하다가 2015년 0.38% 오르며 첫 상승세로 전환한 뒤 상승 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닫기

이슈플러스 - 실시간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