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OW스타 - 장외주식투자 대표가이드 :: 한국경제TV
  • 네모안의세상
  • 와우밴드
  • 와우스탁론-30일 무이자 이벤트!
  • 오늘의 종목랭킹 1~10위 공개중!!
  • 해피독
  • 한국경제TV 뉴스스탠드 바로가기(새창열림)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금융권 일자리 3년새 1만2천여개 감소...하위직 많아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1-11 10:01



국내 금융권에서 최근 3년간 1만2천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원이나 대리 등 하위직급 일자리가 임원급에 비해 2배가량 많이 증발했다.
1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2013년 3분기부터 2016년 3분기까지 은행, 보험, 증권사 등 102개 금융사의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3년 사이에 1만2천313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 3분기 말 22만303명이던 고용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작년 3분기 말에는 20만7천990명으로 5.6% 줄어든 것이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 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천418명에서 2천328명으로 90명(3.7%) 줄어든 반면 직원 수는 21만7천885명에서 20만5천662명으로 1만2천223명(5.6%)이나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일자리 감소가 두드러졌다.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천616명에 달했으나 작년 3분기 말에는 3만3천737명으로 4천879명(12.6%)이 줄어들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한국산업은행이었다.
3년간 인원이 777명(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산업은행은 정부의 `정책금융 역할 재정립 방안`에 따라 2014년 말 정책금융공사 등과 합병해 재직 인원이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뉴스

관련 동영상

관련 동영상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닫기

이슈플러스 - 실시간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