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6.19 부동산 대책] "단기투자 자제해야"…실수요자도 ‘유의’

이근형 기자  lgh04@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6-19 16:50

동영상재생

<앵커>

새 정부의 첫 번째 부동산 대책이 ‘투기근절’에 방점이 찍히면서 단기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자는 당분간 삼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실수요자 역시 금리인상 리스크 등을 감안해 자금조달 계획을 보다 철저히 세워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이어서 이근형 기잡니다.

<기자>

이번 대책 발표를 지켜 본 전문가들은 당분간 단기 차익을 노린 부동산 거래는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김규정 NH투자증권 연구위원
“단기 투자를 하시려는 분들은 아무래도 시장이 둔화되거나 진정세로 갈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그런 수준에 맞춰서.."

정부가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필요시 추가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힌 만큼 전매차익을 노리고 투자에 나섰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는 겁니다.

특히 재건축 단지의 조합원 주택공급 수를 최대 2주택으로 제한하기로 한 만큼, 아직 시행인가가 나지 않은 재건축 단지 내에 주택 여러 채를 보유하는 건 위험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또한 재건축 단지에 관심이 있는 투자자라면 장기간 보유해야 한다는 전제 하에 투자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서울의 경우는 분양권 전매 자체가 금지된 만큼, 더욱 신중해야 합니다.

이미 분양권 거래가 진행 중인 지역 역시 다음달 3일 이후 전매에 나서면 강화된 대출규제를 받게 됩니다.

따라서 실거주 목적이 아닌 분양권 소유자는 잔금대출 규모가 DTI 50%를 넘지 않는 지 꼼꼼히 확인해야 합니다.

만약 DTI 기준을 초과할 경우에는 다음달 3일 이전에 처분해야합니다.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이번 대책으로 투기수요가 잡히면 청약경쟁률이 낮아져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옵니다.


[인터뷰]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
"주택청약조정지역을 통해 가수요자들을 골라낼 것이고 여신기준도 서민, 실수요자는 크게 강화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다소 확대될 것으로 봅니다"

전문가들은 다만 향후 금리인상 가능성 등을 감안해 자금 마련 계획을 보다 철저히 세우고 다양한 정책금융 상품도 적극 활용하라고 조언했습니다.

한국경제TV 이근형입니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