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최신뉴스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송민순 `쪽지` 진실공방… 文 "좌시 않을 것"

이휘경 기자  hglee@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1 12:4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참여정부의 대북인권결의안 입장 결정 당시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이라며 공개한 쪽지 내용을 반박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대선 때 NLL(북방한계선)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의 핵심은 2007년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방침이 먼저 결정됐느냐, 송민순 전 장관 주장처럼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에 결정했느냐는 것"이라며 "분명히 말씀드리건대 그날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됐고, 이후의 일들은 이미 밝힌 바와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민순 전 장관이 제시한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서가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 역시 국정원에 있을 것이다.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깨끗하게 정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후보는 "송민순 전 장관이 회고록에 저를 언급한 대목이 3곳이나 있는데 모두 사실과 달리 왜곡됐다"며 "샘물교회 교인들 납치사건 때 테러단체와 인질 석방 협상을 하면서 신임장을 보냈다는 것, 10·4 정상회담 때 (언급됐던) 3자 또는 4자회담에 한국이 배제된다는 것 등에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이 전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내용에 대해 송민순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송 전 장관은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을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이날 공개했다.

문건에는 "남측이 반(反)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북남 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북한의 입장이 들어 있다.

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가리킨 "묻지는 말았어야 했는데 문 실장이 물어보라고 해서…"라는 내용의 자필 쪽지도 공개했다.

송민순 쪽지 등 회고록 문건 공개 (사진 = 연합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