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산업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사용하지 않는 주파수 민간에 개방…농어촌·섬지역에서 사용

이주비 기자  lhs718@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6-08-25 06:40

사용하지 않는 지상파 방송용 주파수가 민간에 개방됩니다.
정부는 서울청사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4차 주파수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사용하지 않는 TV 주파수 개방안 등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정부는 DTV대역인 470∼698㎒ 에서 지역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비어있는 빈 채널을 민간이 무선인터넷 등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DTV대역은 전파 특성상 보다 넓은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고, TV방송국이 밀집된 수도권이나 대도시보다는 농어촌과 섬 지역에 몰려 있습니다.
이에 따라 농어촌과 도서지역에서는 산불감시용 무선 CCTV나 원격검침 등 서비스가 확대되고, 상대적으로 인터넷 서비스에서 소외된 지역 주민들의 정보격차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외에도 위원회에서는 사물인터넷과 무인항공기, 자율주행차 등 ICT 융합 신산업 주파수 분배와 3400~3700㎒대역 주파수 회수와 관련된 안건 등의 심의·의결됐습니다.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