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베스트 포토

HOME < 뉴스 < 산업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음악·동영상'에 꽂힌 IT기업

유오성 기자  osyoo@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3-20 17:30

동영상재생

<앵커>
네이버가 YG엔터테인먼트에 1천억 원을 투자하는 등 콘텐츠 확보에 5년간 5천억 원을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질의 콘텐츠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따라 매출 수준도, 해외진출 성과도 엇갈리고 있는데요.

콘텐츠 확보를 둘러싼 IT업계 내 경쟁이 당분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유오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0대와 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돌 그룹입니다.

지난 1월 새 앨범을 발표했는데 가장 먼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선보였습니다.

TV나 무대 등 기존 채널 대신 채팅창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직접 새 앨범과 노래들을 소개할 수 있는 점이 장점입니다.

덕분에 네이버의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브이`는 지난해 249개 나라에서 누적 다운로드 2,800만 건을 기록했습니다.

최근엔 이러한 라이브방송 등 콘텐츠 강화를 위해 YG엔터테인먼트에 1,0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앞으로 5년, 국내 콘텐츠와 기술에 5,000억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인데 이는 지난 5년간 투자액의 2배 수준입니다.

이처럼 IT 기업들이 콘텐츠 확보에 속력을 내는 이유는 콘텐츠 확보가 곧 매출 확대로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음원 서비스 `멜론`의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사들인 카카오의 경우 콘텐츠 부분에서 매출이 2배 이상 늘면서 지난해 1조 원 매출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적자에 빠졌던 NHN엔터테인먼트도 `벅스`를 인수한 뒤 매출액이 102% 증가하며 실적이 흑자로 돌아섰습니다.

아울러 해외 IT기업들과의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음악과 동영상 등 콘텐츠 선점은 IT 기업들의 성장정체 해소와 해외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거란 분석입니다.

한국경제TV 유오성입니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