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산업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

"13억 시장을 잡아라"…스마트폰 인도 혈투

이주비 기자  lhs718@wowtv.co.kr 

  • 기사
  • 소셜댓글

입력 : 2017-04-20 17:04

동영상재생

인도서 스마트폰 경쟁 치열

<앵커>

13억 인구, 인도 스마트폰 시장을 잡기 위한 글로벌 IT 기업들의 마케팅전이 뜨겁습니다.

삼성은 애플에 빼앗긴 인도 점유율 1위 자리를 되찾기 위해 현지에 추가 공장을 짓기로 하는 등 인도시장 공들이기에 나섰습니다.

이주비 기자입니다.

<기자>

인도 뉴델리 중심가에 위치한 한 호텔의 전시장.

인도 기자들과 블로거들이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시리즈 신작을 보기 위해 전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삼성은 세계 2위 시장으로 성장할 이 곳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되찾아 오겠다는 각오입니다.

노트7 단종 사태를 겪은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에 시장 1위 자리를 내어준 상황.

우선 삼성은 인도의 `메이드 인 인디아`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약 3,400억 원을 들여  추가 공장을 짓고 `인도산 갤럭시` 생산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갤럭시S8 시리즈에 인도 버전 삼성페이를 탑재하고, 예약 구매자들에게는 휴대용 무선 충전기를 사은품으로 제공합니다.

인도 전역에 `서비스 트럭`을 운영해 서비스 차별화도 나섰습니다.

[인터뷰] 홍현칠 /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전무
"인도 전역에 걸쳐 535 대의서비스 트럭을 출시했습니다. 어디에서든 삼성전자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LG도 다음달 초 G6를 인도 시장에 내놓습니다.
체험 마케팅으로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는 계획.

여기에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까지 인도 생산 계획을 발표하며 시장 확보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렇게 각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인도 시장에 뛰어드는 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된 가운데 인도가 새로운 성장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

올해에만 약 1억3000만대의 스마트폰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도 시장에서 1등 자리를 놓고 국내외 IT기업들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주비입니다.





주요뉴스

  • Copyrightⓒ한국경제TV. All rights reserved. (http://www.wow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상단으로
    • 인쇄
    • 스크랩북
    • 목록